서귀포·고창·서천 ‘람사르습지도시’ 국제인증
서귀포·고창·서천 ‘람사르습지도시’ 국제인증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2.05.2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사르협약, 59차 상임위원회에서 13개국 25개 도시 발표
서귀포 물영아리오름, 고창 운곡습지-갯벌, 서천 갯벌 3곳
▲고창 운곡습지.
▲고창 운곡습지.

[이투뉴스]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 고창군 운곡습지 및 고창갯벌, 서천군 서천갯벌이 제2차 ‘람사르습지도시’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람사르협약 습지도시인증 독립자문위원회는 26일 스위스 글랑에서 59차 상임위원회를 열어 13개국 25개 도시를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2020년 3월에 서귀포시 등 3곳에 대한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신청서를 람사르협약 사무국에 제출했으며, 그간 사무국 독립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이번 상임위원회에서 인증이 최종 결정됐다. 이들 3곳은 올해 11월 중국 우한에서 열리는 14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인증서를 받는다.

람사르습지도시는 람사르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에 지역사회가 모범적으로 참여하고 활동한 도시나 마을을 뜻한다. 2018년에 열린 13차 총회에서 우리나라 4개 도시(창녕, 인제, 제주, 순천) 등 7개국 18개 도시가 최초로 인증 받은 바 있다.

▲서귀포 물영아리오름습지.
▲서귀포 물영아리오름습지.

이번에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이 확정된 3곳은 국제협약(람사르협약)과 국내법(습지보전법)에 따른 습지보호지역이다. 이중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은 기생화산구에 발달한 습지로, 마을규약을 통해 주민주도형 습지 보전활동과 생태교육·관광이 활성화됐다.

고창군 운곡습지는 오베이골의 저층습지와 운곡저수지의 호소형 습원이 결합된 내륙습지이고, 고창갯벌은 수려한 경관을 지닌 지형과 지질학적 가치가 높은 연안습지다. 고창군은 내륙·연안습지에 대한 복원사업은 물론 생태관광 등 습지 보전과 이용을 조화롭게 실천하고 있다.

서천군 서천갯벌은 도요물떼새들의 중간 기착지이며 다양한 생물들이 서식한다. 서천군은 이곳에서 철새 보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갯벌 정화활동을 펼치는 등 활발한 지역주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고창군과 서천군은 지난해 7월 갯벌의 생물다양성과 바닷새 주요 이동경로로 탁월한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데 이어 이번에 람사르습지도시까지 인증돼 생태적 가치를 국제적으로 알렸다.

람사르습지도시는 지역 농·수산물이나 생산품 판촉, 생태관광 활성화 프로그램 등에 상표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 환경부와 해양수산부로부터 습지의 보전·관리, 인식증진, 생태관광 기반시설 확충 등에 필요한 비용도 지원받는다.

김종률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이번 람사르습지도시 인증 확정은 습지를 지역공동체의 자산으로 인식하고, 주민들이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에 자발적으로 노력한 결실”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