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P상한제 반대 앞장서는 집단에너지
SMP상한제 반대 앞장서는 집단에너지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2.06.22 07:46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청사 시위, 서울청사·산업부 기자회견 등 항의 이어가
“중소사업자는 적자 지속, 재산권 침해 등 헌법에도 위배”
▲집단에너지업계가 새정부 에너지정책방향 공청회가 열리는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SMP상한제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집단에너지업계가 새정부 에너지정책방향 공청회가 열리는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SMP상한제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투뉴스] 집단에너지업계가 17일 정부서울청사에 이어 다시 한 번 세종청사에서 전력거래가격(SMP) 상한제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지는 등 강경 대응을 이어갔다. 민자발전 및 재생에너지업계와 때론 보조를 맞추지만, 가장 앞서 항의시위에 나서는 등 선봉에서 잘못된 정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한국집단에너지협회를 비롯한 집단에너지사업자들은 21일 새정부 에너지정책방향 공청회가 열리는 산업부 앞에서 ‘SMP 상한제 도입 반대 기자회견’과 피켓시위을 가졌다. 지난달 회원사 등 4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가진 세종청사 항의시위를 시작으로 서울청사 기자회견에 이어 세 번째 집단행동이다.

기자회견을 통해 집단에너지업계는 “SMP상한제는 기업의 기대이익 상실과 함께 미래에도 보전받을 수 있는 수단이 없다는 점에서 헌법상 재산권 및 기본권 침해, 직권 남용, 업무상 배임 등의 법적 문제가 많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또 “중소 집단에너지사업자는 지금도 고정비와 변동비를 제대로 회수하지 못해 적자를 보고 있는 현실에서 정부가 비상식적이고 시장에 반하는 조치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죗값 2022-06-25 17:47:00
"태양광으로 월500만원 벌어요"..시골 어르신 속여 수십억 사기친 일당 적발
https://news.v.daum.net/v/20220622213734743?x_trkm=t

하한제도 2022-06-25 05:29:42
가격상한제도 고정비와 변동비를 제대로 회수하지 못해 적자를 보고 있는 현실도 고려하여 하한제도 검토해야 할 것이다.

김인식 2022-06-24 23:18:16
툭하면 터져나오는 태양광 사기 뉴스
제도적으로 장치를 마련해야 될 때가 되었는데 산업부는 왜이리 태평한지 모르겠네.

김종덕 2022-06-22 13:11:18
천벌을 받을놈들이군요.
100년간 벌 돈을 1년 만에 벌 수 있으니 태양광 등에 투자하라며 사기친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고급 호텔에서 그럴듯하게 설명회까지 열어 3600억 원을 끌어 모았습니다. 뒤에선 이 돈으로 이자 돌려막고 호화 생활을 했습니다.

http://v.media.daum.net/v/20220531204134211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