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석탄 유럽 수출 큰 폭 증가…러시아산 금수앞두고
남아공 석탄 유럽 수출 큰 폭 증가…러시아산 금수앞두고
  • 이재욱 기자
  • 승인 2022.08.1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수출물량 17% 감소

[이투뉴스) 올해 상반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유럽으로 수출한 석탄량이 1년 전보다  8배 이상 큰 폭으로 늘었다고 외신이 전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남아공 주요 석탄 수출업체 퉁겔라 리소시스의 디온 스미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투자자 설명회에서 현지에 있는 아프리카 최대 석탄 수출설비인 리처즈 베이 석탄 터미널(RBCT)에서 "지난 상반기 유럽행 수출이 1년 전보다 720% 정도 늘어난 410만톤에 달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RBCT에서 아시아로 수출은 1년 전보다 17% 줄었다.

퉁겔라 측은 유럽이 남아공산 석탄을 두고 아시아와 경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럽으로 석탄 수출이 급증한 것은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러시아산 석탄 금수 조치를 앞두고 남아공 등의 석탄으로 수입선을 바꿨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이전에 유럽 국가들은 석탄 수입의 45%를 러시아에서 조달했으며 금수 조치는 지난 10일 발효됐다.

지난 6월 로이터가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남아공산 석탄 수입을 늘린 유럽 국가는 네덜란드, 독일, 폴란드, 덴마크, 프랑스,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등이었다.

이에 따라 퉁겔라 측은 높은 수요 덕분에 자사의 석탄 톤당 가격이 지난해 75달러(약 9만8천원)에서 올 상반기 240달러(약 31만5천원)로 급증해 이익도 20배로 뛰었다고 말했다.

다만 석탄 산지에서 RBCT까지 운송을 담당하는 남아공 국영철도회사 트란스넷이 열악한 정비와 기관차 부족, 구리 케이블 도난 등 문제 때문에 충분히 석탄을 실어나르지 못해 이익을 최대한 실현하는 데 제약이 있다고 말했다.

이재욱 기자 ce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