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철 앞두고 국립공원 예약제 본격 운영
단풍철 앞두고 국립공원 예약제 본격 운영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2.09.1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일 지리산 구룡계곡 등 7개 구간부터 예약제 시작

[이투뉴스]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가을 단풍철을 앞두고 자연자원 보호와 탐방객 안전을 위해 10월 1일부터 지리산 구룡계곡 등 7개 탐방로를 시작으로 ‘탐방로 예약제’를 본격 운영한다.

탐방로 예약제는 생태·경관적 가치가 높은 구간을 보호하고 탐방객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하루에 정해진 인원만 사전예약으로 출입하는 제도다. 2008년 지리산 칠선계곡을 시작으로 매년 대상지를 확대, 올해 기준 모두 17개 국립공원, 27개 탐방로를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운영하는 ‘탐방로 예약제’ 구간은 지리산 구룡계곡(350명), 태안해안 구례포해변(350명)이다. 계룡산 자티고개(420명)는 11월 14일까지, 다도해 팔영산(350명)은 11월 15일까지 운영한다.

한려해상에 속한 두모계곡(380명) 및 해금강∼우제봉(370명)은 11월 30일까지 운영하며, 다도해 흑산도 진리당(370명)은 12월 31일까지 운영한다. 내장산 갓바위(790명)는 10월 8일부터 11월 20일까지 운영하고, 무등산 목교∼서석대∼장불재∼군부대(7000명) 구간은 10월 8일 단 하루만 입장이 가능하다.

월출산 광암터(230명)는 10월 15일부터 11월 13일까지 운영하고, 내장산 서래봉(520명)은 10월 2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운영한다. 치악산 곧은재(350명)는 11월 15일부터 12월 15일까지, 향로봉(390명)은 11월 16일부터 12월 15일까지 운영한다.

탐방로 구간별 예약은 국립공원 예약시스템(reservation.knps.or.kr)을 통해 1인당 동행인 10명까지 선착순으로 예약이 가능하다.

한편 늦여름부터 가을까지 인기가 높은 ▶지리산 칠선계곡(주4회 40명) ▶속리산 묘봉(310명) 및 도명산(480명)은 10월 31일까지 사전 예약제를 실시하고 있가. 월악산 옥순봉·구담봉(560명) 및 황장산(370명)은 11월 30일까지 운영한다.

전통적인 단풍철 인기 구간인 ▶설악산 흘림골(5000명) ▶북한산 우이령길(1190명) ▶지리산 거림∼세석(1160명) 및 노고단(1870명)은 연중 내내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정정권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장은 “탐방로 예약제는 계절 변화에 따른 야생생물의 생태적 특성과 탐방객의 집중을 고려해 적정한 인원만 탐방하는 제도”라며 “안전하고 쾌적한 탐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