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SK시그넷, 전기차 충전 때 배터리 수명·잔존가치 진단 제공
SK온·SK시그넷, 전기차 충전 때 배터리 수명·잔존가치 진단 제공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2.11.2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전기 활용 배터리 진단 서비스 사업 추진 양해각서 체결

[이투뉴스] SK온과 SK시그넷이 전기차 충전기를 활용한 배터리 진단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양사는 24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SK시그넷 본사에서 ‘전기차 충전기를 활용한 배터리 진단 서비스 사업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고객들이 SK시그넷 충전기로 전기차를 충전하면서 별도의 절차없이 배터리 잔여 수명과 충전 수준 등을 진단받을 수 있는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내년에 선보이기로 했다. 또 같은해 배터리 잔존가치 평가 기술을 확보하기로 했다.

배터리 상태는 차량 잔존가치나 안전과 직결돼 있어 전기차 이용자들의 관심이 크다. SK시그넷이 배터리 데이터 수집이 가능한 충전기를 개발하고, SK온은 충전기로부터 전달 받은 배터리 데이터를 측정·분석해 관련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전기차 이용자가 SK시그넷의 급속충전기로 차량을 충전할 때 SK온의 배터리 분석기술로 수명과 상태를 즉각 측정해 제공하는 게 목표다. 진단 소요 예상시간은 50kW급 충전기 기준 30분이다. 충전 속도가 빠를수록 시간 단축이 가능하다고 한다.

진단 결과는 SK시그넷이 개발 중인 충전기의 화면과 향후 양사가 개발할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하기로 했다. 앞서 SK온은 배터리 진단을 위한 BaaS 분석기술을 개발해 왔다. 지난 3년 동안 전기차 약 4000대로부터 약 200개 데이터 항목을 분석해 진단성능을 업그레이드 했다. 

SK시그넷은 초급속 충전기 분야 미국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확보한 세계 2위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다. 국내외 다양한 충전소 운영(CPO) 사업자들과 협력해 충전 인프라 설치, 운영 및 유지 관리까지 아우르는 맞춤형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내년에 출시 예정인 충전기 신제품에 SK온과 공동개발한 배터리 진단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해당 제품은 ‘CES 2023’에서 처음 디자인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경민 SK온 사업개발담당은 “SK온은 그동안 배터리 진단 서비스의 확산과 진단기술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SK온은 다양한 업체와 협력해 진단 서비스 인프라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욱 SK시그넷 연구개발본부장(CTO)은 “배터리진단 서비스가 탑재된 충전기를 통해 고객들은 충전과 동시에 배터리 상태를 확인해 더욱 안전한 전기차 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편리한 충전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실질적 전기차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