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SK온·中GEM 인니 니켈 합작법인 설립 
에코프로·SK온·中GEM 인니 니켈 합작법인 설립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2.11.2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연산 3만톤 규모 니켈 MHP 생산

[이투뉴스] 에코프로와 SK온, 중국 GEM사가 안정적 니켈 공급망 확보를 위해 인도네시아에 니켈 합작법인(JV)을 설립한다.

3사는 24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박상욱 에코프로 전략기획본부 부사장, 신영기 SK온 구매담당, 장먀오 중국GEM 부총경리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극재 원료 안정적 수급을 위한 3자 JV 설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모로왈리 산업단지에 2024년까지 연산 3만톤 규모의 니켈 MHP(니켈코발트 수산화혼합물, Ni Mixed Hydroxide Precipitate) 생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니켈 MHP에는 니켈 외에도 소량의 코발트가 부산물로 섞여 있다. 에코프로는 2018년부터 두 번에 걸쳐 GEM과 인도네시아 QMB 프로젝트에 참여, 니켈과 코발트 등 양극재 핵심 원료 수급을 도모해 왔다.

3사는 향후 확보한 니켈 MHP를 기반으로 한국에서 황산니켈과 전구체를 생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에코프로와 SK온이 한국에서 황산니켈을 만들어 미국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투입하면, 미국 IRA(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응해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에코프로 박상욱 부사장은 “글로벌 니켈 수급이 중장기적으로 불확실한 상황에서 고객사인 SK온, 협력사인 GEM과 긴밀히 논의해 인도네시아 합작법인을 설립했다"면서 "점점 치열해지는 원료 수급 경쟁을 해결하기 위해 꾸준히 공급망을 다변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코프로는 올해 9월 독일 AMG 리튬(AMG LITHIUM)과 수산화리튬 수급 계약을 맺었고, 지난달에는 미국 어센드 엘리먼츠(Ascend Elements)와 배터리 리사이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