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조직개편…환경·에너지 사업조직 최적화 
SK에코플랜트, 조직개편…환경·에너지 사업조직 최적화 
  • 채제용 기자
  • 승인 2022.12.0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행력 앞세워 신시장 선점 및 성장성 확보에 중점

[이투뉴스] SK에코플랜트가 2023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1일 발표했다. 환경·에너지 기업으로 완전히 탈바꿈한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거듭나고자 관련 사업조직을 최적화하고 글로벌 조직을 확대했다.

먼저 환경사업은 전사 전략방향에 맞춰 글로벌에코 BU(Business Unit)와 국내에코 BU로 재편하며 책임경영체계를 구축했다. 글로벌에코 BU는 해외시장 진출에 집중하고, 국내에코 BU는 사업개발 기능 강화 및 업스트림 영역 확장을 통해 시장 선도기업 지위를 더욱 확고히 다질 예정이다.

에너지 사업은 기존 에코에너지 BU 산하에 분산에너지사업담당, 글로벌에너지담당, 미주사업담당 조직을 신설했다. 연료전지 기반 사업을 다각화하고 수소 및 수전해 사업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해외시장 선점 및 성장성 확보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밖에 솔루션 사업(플랜트, 주택·건설, 인프라)은 기존 에코솔루션 BU 산하에 넷제로(Net-Zero)사업단을 신설하고, 도시재생 및 자원순환 등 핵심사업 중심으로 조직을 재편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인사에서 환경,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전문성과 변화추진 리더십을 갖춘 인력을 신규임원으로 발탁했으며, 앞으로도 우수 인재를 지속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소각, 매립 등 폐기물 처리 중심의 다운스트림 영역뿐만 아니라 업스트림 시장에서도 기술역량을 확보했다. 올해 초 글로벌 전기·전자 폐기물 재활용 전문기업 테스를 품으며 리사이클링 중심 업스트림 사업에 본격 진출했으며, 비약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또 연료전지, 해상풍력, 태양광 등 에너지 분야 전반에 걸쳐 밸류체인을 완성하며 빠르게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세계 최고 효율의 수전해 기술인 SOEC(Solid Oxide Electrolysis Cell)를 활용한 친환경 수소생산 실증을 국내 최초로 성공하며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 실증사업에도 참여 중이다.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통합 솔루션도 구축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앞으로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해 전 세계 환경·에너지 문제를 해결하고, 순환경제를 선도하는 글로벌 환경·에너지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신규 임원 선임 
▲김경수 Eco Space사업관리담당 ▲김진환 SCM담당 ▲박상진 CR담당 ▲박선기 국내사업관리담당 ▲배상빈 미래전략담당 ▲송효준 Waste담당 ▲신재동 Global법무담당 ▲신학진 Global환경전략담당 ▲윤광수 Eco Solution사업관리담당 ▲이세호 CMO담당 ▲이주한 PM담당 ▲최항석 Net-Zero컴플렉스담당 ▲Michael Tae 미주사업담당 겸) Betek법인장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