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의 탄소제로도시 구현이 시작되다
우리나라 최초의 탄소제로도시 구현이 시작되다
  • 문채주
  • 승인 2008.12.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대학교 신재생에너지기술연구센터장 문채주

 

전라남도는 지난 3월20일 서남해안 관광레저도시와 무안 기업도시를 탄소제로 도

시로 조성하기 위한 선포식과 관련 회사와 맺은 협약에 따라 사업 시행자는 이산

화탄소를 줄이기 위한 전략을 세워 사업에 반영하고 갖가지 에너지 절감 프로그램

을 개발하기 시작하였다. 그 후속조치로 용역을 통하여 탄소제로도시 구현 기본전

략을 마련하였으며, 향후 탄소제로도시 및 에너지설계 기준과 지침, 온실가스 저

감기준 및 지침을 만들고 탄소제로도시 조례제정, 지구단위계획서 작성 등의 후속

사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탄소제로도시는 석유나 석탄을 쓰지 않아 이산화탄소를 거의 배출하지 않거나

이산화탄소 배출량만큼 청정에너지를 자체 생산해 탄소 배출 효과를 상쇄하는 환

경도시로 다른 도시에 비해 현저하게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무공해 도시를 말한다.

그래서 탄소 중립 도시(Carbon-Neutral City)라고도 불린다. 현재 중국과 캐나다,

덴마크 등도 잇달아 탄소 제로 도시 건설 계획을 발표하며 세계 각국이 탄소 제로

도시 건설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초의 탄소제로도시는 2002년 영국 런던 외곽 서튼 지구에 건설된 베드제드

(BedZED)로  약 100여 가구의 단독 또는 연립주택으로 구성되었으며, 신재생에너

지원을 사용하였다. 지난 5월 세계 3위의 석유 수출국인 아랍에미리트연합의 수도

아부다비 정부는 220억 달러(약 33조 원)를 들여 아부다비 인근에 신재생에너지로

만 전기를 공급하는 탄소 제로 도시를 건설하기 시작했다. 아부다비 인근에 들어

설 마스다르(Masdar)시티는 세계의 탄소 제로 도시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도

시 넓이는 약 7km2로 여의도 보다 조금 작으며, 주민은 5만 여명 거주할 수 있다.

 

중국은 2050년을 목표로 상하이 충밍섬에 인구 50만 명이 에너지를 자급자족할 수

있는 동탄 공정을 추진하고 있다. 캐나다 빅토리아시는 지난 2005년 9월 녹색 선

창가(Dockside Green) 프로젝트를 시작해 약 6만m2에 이르는 선창가 지역을 친환

경 지대로 탈바꿈하고 있다. 덴마크는 지난 2007년 세계 최초의 수소 도시인

H2PIA 건설을 시작했다. 건물 유지에 필요한 에너지는 물론 자동차 연료도 수소로

공급받는다. H2PIA 중심부에는 태양에너지와 풍력을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연료

전지 센터가 있고, 이 센터에서 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를 충전할 수 있다. 수소는

태양열이나 풍력으로 물을 전기분해하여 얻는다.


   영국의 주택건설업체인 바라트는 지난 5월 3층짜리 탄소 제로 주택을 내놓았다.

지붕에 태양전지판을 설치해 전기를 공급하고 녹지를 조성해 단열 효과를 높였다.

외장재로는 두께 18cm인 고성능 단열물질을 사용하고 바닥도 두텁게 만들어

열 낭비를 최소화했다. 영국 정부는 2016년부터 새로 짓는 모든 주택에 탄소 제로

를 달성하도록 의무화했다. 일본은 지난 7월 G8 정상회의 기간에 탄소 제로 주택

(Zero Emission House)을 공개했다. 이 주택은 4인 가족이 사용할 수 있는 단층

건물로 지붕의 태양전지판과 건물 옆 소형 풍력발전기가 15kW의 전력을 생산한다.

 

이 정도면 일본 주택이 평균적으로 사용하는 전력의 5배에 이른다. 주택 안에도

물을 전혀 쓰지 않는 세탁기와 전력 소모량이 일반 에어컨의 절반인 지능센서 에

어컨 같은 에너지 절약형 가전제품을 갖췄다.


   전라남도는 역점사업인 신·재생에너지 메카건설과 탄소제로도시 조성 선포에

따른 후속 조치사항으로 컨설팅이 진행되었으며, 서남해안(영암, 해남) 관광레저

도시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의 녹색성장을 위한 저탄소 생태환경 시범도시 지정과

에너지와 문화를 접목한 미래형 선진관광 모델도시개발이 요구되어 그 필요성이

더욱 증대되고 있다. 무안기업도시의 경우 전력 (4.40%), 가스 (7.30%), 수송

(18.72%), 신재생에너지 (2.30%) 부문에서와 녹지 조성 (0.04%)으로 726,098 톤의

CO2를 감축하여 2013년 기준 CO2 총배출량 2.216,674 톤의 32.76%를 감축시킬 계

획이며, 영암·해남기업도시의 경우 전력(4.40%), 가스(7.30%), 수송(18.76%), 신

재생에너지 (2.03%) 부문에서와 녹지 조성 (0.07%) 으로 1,923,425톤의 CO2를 감

축하여 2013년 기준 CO2 총배출량 5,907,188 톤의 32.56%를 감축시킬 계획으로 이

는 행정중심복합도시인 세종시의 감축량과 유사하다. 이러한 시나리오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천연가스 버스 등 저공해 자동차 보급, 배출가스 저감을 위한 매연여과

장치, 산화촉매장치, 저공해 엔진개조, 신재생에너지 보급, 에너지 이용 효율 제

고 및 절약, 산업체의 자발적 협약 확대, 산림 계획 및 녹지 조성, 폐기물 감량화

등 종합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국내에서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제로에너지 솔라 하우스와 한국건설기술연

구원의 플러스 50 환경공생빌딩은 탄소 제로 주택의 전 단계에 해당한 것으로 보

인다. 전라남도는 탄소제로도시 기본전략을 완성하여 우리나라 최초의 탄소제로도

시 구현을 위한 첫 단계를 마친 것으로 보여지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

다는 사실을 새겨서 차질없이 성공적으로 탄소제로도시 구현이 완성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