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유류세 인하로 세수 1조4000억 감소
작년 유류세 인하로 세수 1조4000억 감소
  • 권영석 기자
  • 승인 2009.10.22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유 세수 7042억원 줄어 감소액 절반…가격인하 효과는 미미

[이투뉴스 권영석 기자] 지난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된 유류세 인하 정책이 유가 하락효과를 제대로 거두지도 못한 채 세수를 1조4000억원 감소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유류세 세수는 13조8969억원으로 2007년 15조3492억원보다 1조4523억원 줄어들었다.

경유 세수가 2007년 6조7300억원에서 2008년 6조258억원으로 7042억원 줄어 전체 세수 감소액의 절반을 차지했고, 휘발유는 4조9241억원에서 4조5297억원으로 3944억원 감소했다.

이 밖에 등유 세수는 5011억원에서 3206억원, LPG부탄은 1조2759억원에서 1조1051억원으로 각각 감소했다. 그러나 천연가스는 1조5495억원에서 1조6589억원으로 194억원 늘어나 유일하게 세수가 증가했다.

유류세 인하에 따라 소비자 가격에서 유류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휘발유의 경우 2007년 48.8%에서 39.6%, 경유는 40.1%에서 29.2%로 각각 떨어졌다.

하지만 정부가 세수 감소를 감수하고 유류세 인하를 단행했음에도 실제 가격 인하 효과는 미미했다는 지적이다.

정부가 실시한 연구용역에서도 작년 3월10일 유류세 10% 인하를 실시한 직후 세율 인하폭의 60%만큼 유가에 반영됐지만 곧바로 상승 추세로 돌아서 1~2주 후에는 세율 인하효과가 사라졌다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세율 인하 후에도 국제유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한 탓도 작용했지만 업체들이 유통 과정에서 세율 인하의 상당 부분을 이익으로 챙겼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재정부 관계자는 "유가 상승과 업체의 이익 챙기기로 인해 세수 감소폭에 비해 국민들이 느끼는 가격 인하효과는 크지 않았다"며 "다만 국제유가 급상승시 소비자가격도 덩달아 급상승하는 것을 막는 완충효과는 있었다고 평가된다"고 말했다.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시대, 빠르고 알찬 에너지, 자원, 환경 뉴스 메신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