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농업기술로 아프리카를 품는다
우리 농업기술로 아프리카를 품는다
  • 전빛이라 기자
  • 승인 2010.07.0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FACI 출범…농업기술 아프리카에 전수
▲ 한-아프리카 참여국 16개국 농업관련 장차관 및 연구청장이 한-아프리카 농식품 기술협의체 출범을 위한 mou 서명을 하고 있다.

[이투뉴스] 농촌진흥청은 우리 농업기술을 아프리카에 전수하기 위해 지난 6일 서울에서  '한-아프리카 농식품 기술협력 협의체(KAFACI)'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아프리카 16개 회원국의 농업 관련 장·차관 또는 연구청장이 대표로 참석해 KAFACI 출범을 위한 MOU에 서명했으며, 주한 아프리카 대사 등 내외빈 150여명이 참석했다.

KAFACI 참여국가는 앙골라, 카메룬, DR콩고, 코트디부아르, 에티오피아, 가봉, 가나, 케냐, 말라위, 모로코, 나이지리아, 세네갈, 수단, 튀니지, 우간다, 짐바브웨 등이며, 이 가운데 가나와 DR콩고, 에티오피아는 우리 정부의 아프리카 지역별 거점국가에 포함돼 중점 협력대상국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재수 청장은 이날 "아프리카를 위해 가장 시급히 해야 할 일은 농업기술의 전수"라며 "인구 40% 이상이 절대빈곤에 처한 상태에서 농촌개발 없이 아프리카의 경제를 재건할 수 없고, 농업발전 없이 만성적인 기아와 빈곤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농진청은 이미 1972년부터 지난해까지 425명의 아프리카 농업전문가를 초청해 훈련시켰고, 지난해부터는 케냐에 해외농업기술개발센터(KOPIA)를 설치해 현지 맞춤형 기술을 전수하고 있다. 올해는 DR콩고와 알제리에도 센터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KAFACI의 출범과 더불어 '기술협력 네트워크의 강화'와 '국가별 맞춤형 시범사업' 등 회원국 수요를 반영한 다양한 사업이 전개되면 한-아프리카 간 농업기술 협력관계가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강화될 전망이다.

KAFACI 부대행사로는 6일 서호투어, 7일 시설재배 시험포장·농업기계 전시관·벼 재배 포장 및 RPC 방문을 하게 된다. 오는 8일은 현장 기술보급사업 현장을 방문하고 문화체험, 새마을운동을 소개할 계획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이러한 협의체 활동을 통해 '고기를 잡아주는' 지원방식을 탈피하고, '고기 잡는 법'을 전수하며, 더 나아가 우리나라와 아시아·아프리카의 개도국이 힘을 모아 '함께 고기를 기르는' 방법을 모색하는 등 제3세계 지원방식의 혁신적 개선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빛이라 기자 jb1021@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