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이 사실로…'JYJ' 사생팬 폭행 육성 논란
소문이 사실로…'JYJ' 사생팬 폭행 육성 논란
  • 이준형 기자
  • 승인 2012.03.06 16:3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티즌 JYJ 옹호vs비난…갑론을박

[이투뉴스] 3인조 그룹 JYJ의 사생팬 폭행설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인터넷 탐사보도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6일 그룹 JYJ가 사생팬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서슴지 않았다는 보도와 함께 실제 멤버들이 사생팬들에게 욕설을 퍼부은 육성이 담긴 파일을 공개했다.

육성 파일 속에는 실제 험한 욕을 내뱉는 김재중과 박유천의 목소리, 그리고 사생팬에 지친 김준수의 하소연이 담겨있다.

JYJ의 사생팬 폭언 및 폭행 논란은 이미 예전부터 인터넷상에서 떠돌았다. 지난해부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JYJ 멤버들이 사생팬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글들이 간간히 게재됐다.

지난달에는 언론을 통해 '박유천의 팬폭행'이 기사화된 바 있다. 당시 JYJ 측은 "폭행이 있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하면서 사태는 일단락됐다.

하지만 6일 디스패치의 보도로 인해 JYJ의 이미지 타격은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연예인들의 사생활 영역까지 침범하는 '사생팬'에 대한 논란도 다시한번 불붙을 전망이다.

사생팬이란 연예인의 사생활을 쫓는 팬을 줄여 만든 신조어로 팬이상의 감정으로 스타의 일거수일투족을 캐는 열성 팬을 말한다.

실제로 택시를 타고 스타의 일상을 추적하는 사생팬의 행태는 할리우드 파파라치의 모습과 흡사하다.

이같은 논란에 네티즌들은 "집까지 드나드는 사생팬의 병적인 행동을 참지 못했을 것"이라며 옹호하는가 하면, 일각에서는 "아이돌그룹으로서 그 정도는 감안해야 하지 않겠나. 팬을 폭행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한편 JYJ 멤버들은 남지지역 페루와 칠레 공연을 위해 지난 5일 출국한 상태다.

이준형 기자 jjoon1214@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념좀 2012-03-06 19:40:47
그 간단한 것을 모르시는겁니까?

개념- 2012-03-06 19:05:45
깔끔 하시네요

개념 2012-03-06 19:01:26
자신이 좋아하고 사랑하는분이 죄송하지만..좋아해주시는건 감사한데..그만해주실순없을까요?라고 거듭부탁드렸는데..더 심해지는건 뭘까요??그리고 자신이 좋아하는가수가 설령 자신을때리고 욕했다고해도 그정도는 감수하고 그짓거리하는건아닌가요?사생팬은 영화에 나오는 추격전벌이고..또 아이돌그룹이면 그정도는 감수해야하는건아니냐말씀하는분들은 아이돌그룹은 사람아닙니까?그정도는 감수해야한다고?

개념 2012-03-06 18:55:16
좋아해서 따라다니는건 참 감사하죠..그만큼 사랑해주신다는거니까여...
사생팬은..꼭 안되는건아니지만..졸졸쫒아다니는거는에서 끝나는게 아니라..휴..
어느한기사분이 동방신기가 미치지않는게 신기하다고 말씀하셨던거처럼..번호를바꿔도 알고 집키까지 복사해서 집에들어오는..등등엄청많아서 쓰지도...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