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요 등산로에 광견병 미끼 예방약 살포
서울시, 주요 등산로에 광견병 미끼 예방약 살포
  • 이정아 기자
  • 승인 2012.03.1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으로 만질 경우 가려움증 같은 알레르기 증상 '주의'

[클릭코리아] 서울시는 야생동물을 통해 옮겨지는 광견병 예방을 위해 19일부터 오는 28일까지 광견병 예방 미끼 2만6000여 개를 너구리 주요 서식지에 살포한다고 밝혔다.

광견병은 우리나라에서 사라졌다고 생각됐으나 지난 1993년부터 다시 나타나 강원도 일대에서 매년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006년부터 광견병 매개체 역할을 하는 너구리의 주요 서식지인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 용마산과 망우리, 은평구 수색·신사동 일대 야산, 마포 월드컵공원 등 한강이북 산악지역에 방어벨트를 만들고, 양재천·탄천·세곡천 주변에도 미끼예방약을 살포하고 있다.

광견병 미끼 예방약은 가로·세로 약 3cm 정도의 갈색 고체로 너구리가 먹기 좋게 어묵반죽 형태로 만들어졌으며, 그 안에 예방 백신이 들어 있어 미끼를 먹은 너구리는 항체가 형성된다.

시는 미끼 예방약을 손으로 만지게 되면 가려움증과 같은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주변을 지나는 등산객이 약을 만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안내문을 주변 나뭇가지에 부착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등산이나 산책 시 야생너구리를 만나게 되면 귀엽다고 손으로 만지는 행위는 매우 위험함으로 어린 자녀들에 대한 안전교육이 필요하다"며 "광견병 미끼 예방약을 만지는 일이 없도록 하고 만약 만질 경우 비눗물로 씻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아 기자 korea@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