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도 비뇨기과를 다녀야한다?
여자도 비뇨기과를 다녀야한다?
  • 조성완
  • 승인 2006.12.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의 흔한 비뇨기질환

흔히 비뇨기과를 가면 남자들만 앉아있어 금녀의 지역처럼 알고들 있지만, 사실 비뇨기는 소변을 만들고 배출시키는 신장, 요관, 방광, 요도와 같은 기관들이 남녀에 모두 있으니 당연히 이곳에 문제가 생기면 여성도 비뇨기과를 찾아야 하고, 최근에는 여성의 성기능장애도 여성비뇨기과학의 주요 관점으로 연구가 활발하다. 어떨 때 여성이 비뇨기과를 찾아야 하는가? 가장 흔한 질환 몇 가지만 알아보자.


갑자기 소변이 자주 마렵고 소변볼 때 요도가 짜릿하거나 따가우며, 아랫배가 불편하거나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면, ‘방광염’일 가능성이 높다. 부부관계를 하면서 요도입구가 자극이 되어 생기기도 하지만 성관계와 무관하게 많이 피로하거나 외음부 세척을 너무 심하게 해도 생길 수 있다. 흔히 ‘오줌소태’라고 해서 옛날부터 쉽게 생기고 쉽게 낫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막상 불편한 기간동안에는 상당히 괴로워 하루속히 약물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간단한 소변검사로도 진단되고 3~7일간의 약물치료로 호전된다.


간단한 운동을 하거나,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자신도 모르게 소변을 흘리는 증상을 ‘요실금’이라고 한다. 쉽게 말하면 소변을 자주 지려서 속옷이 찝찝하게 자주 젖는데, 깔끔한 성격을 가진 주부라면 크나큰 스트레스가 된다. 요실금에는 여러 원인이 있을 수 있지만 특히 임신에 의해 방광이 쳐지고 지지하는 근육이 늘어져 생기는 요실금은 ‘복압성요실금’이라고 해서 출산을 겪은 대다수의 여성이 조금씩은 경험하는 증상이다. 정도에 따라 간단한 체조나 운동으로 호전될 수도 있고, 골반근육을 수동적으로 운동시켜주는 기계치료도 있으며, 심하면 수술로 교정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복잡하고도 미묘한 여성들의 성기능 장애가 있다. 흔히 오르가즘 장애라고도 하는데, 부부관계를 하면서도 아무런 흥분을 느끼지 못하고, 그냥 남편을 위해 참고 사는 여성들이다. 물론 여성의 쾌감이 워낙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내가 느끼는 이 느낌이 오르가즘이 맞는지 아닌지 궁금해 하는 여성이 무척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이러한 궁금증조차 전혀 없이 아무런 변화도 못 느끼는 여성들도 있다. 그중 일부는 신체적인 원인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대표적으로 남성의 포경처럼 여성의 음핵도 겉피부로 완전히 뒤덮혀 예민한 감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에는 남성의 포경수술과 유사하게 간단한 수술치료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그러나 대다수는 정신적인(심리적인) 원인에서 출발한다. 부부사이의 갈등, 시댁식구와의 갈등, 경제적인 문제, 애들 문제 등등 기분을 좋게 하기보다는 성감을 떨어뜨리기고도 남을 만한 문제들이 산더미 같은데 잠자리만 보채는 남편이 미워질 수도 있다. 이때에는 치료가 쉽지 않다. 가능하다면 부부가 함께 심리적인 검사나 치료를 받아 보는게 좋다. 사랑해서 결혼한 우리 부부가 언제 어떤 문제부터 꼬이기 시작했는지도 찾아내고, 어떻게 문제를 풀어야 현재의 상황들이 해결될 것인가를 부부가 직접 해결하기 어려우면 전문가에게 맡겨서라도 해결하고자 노력해야 한다. 아내가 말을 하지 않는다고 무시한다면, 아내와 사랑을 나누고 있다고 느끼는 오늘밤에도 어쩌면 아내의 가슴에 못을 박고 있는지도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