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4.8.28 목 23:39
> 뉴스 > 산업 > 전력
     
LG전자, 全 스마트폰 무선충전 기능 기본탑재 검토
올해 상반기 혁신적 무선충전 기술 선보일 듯
  [270호] 2013년 02월 06일 (수) 11:48:52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이투뉴스] LG전자가 일부 모델에 시범 적용했던 무선충전 기능을 연내 모든 스마트폰에 기본 장착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LS전자는 올 상반기 성능이 대폭 향상된 혁신적 무선충전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모바일 통신기기 시장의 무선충전 상용화가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최제욱 LG전자 부장은 지난 5일 산업교육연구소 주최로 열린 '2013년 무선충전·무선전력 신산업 세미나'에서 "올해는 무선충전 기술이 모멘텀이 될 수 있는 중요한 타이밍이 될 것"이라며 이같은 계획을 시사했다.

앞서 지난해 LG전자는 자사 모델인 '옵티머스 LTE2'와 '옵티머스 뷰2'에 무선충전 기능을 옵션으로 장착, 고객반응과 잠재시장 수요를 분석해 왔다.

LG측이 2011년 12월 한국과 북미 지역서 고객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결과에 의하면,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짧은 배터리 이용시간과 느린 충전속도, 충전기 휴대를 가장 불편한 요소로 꼽았다.  

스마트폰 배터리 사용량은 인터넷데이터 사용 급증으로 동반 증가하고 있고, 배터리 사용가능 시간은 그에 반비례해 짧아지면서 잦은 충전기 이용에 따른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최 부장은 "조만간 대형 이동통신사에 무선충전기를 납품할 것"이라면서 "미국에선 현재 세전 69달러 수준인 충전기가 39달러에 판매될 예정인데, 이는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리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버라이존과 구글폰에 최초로 무선충전기를 납품했었다.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에 따르면 국내 무선충전기 시장은 지난해 5~10만대 수준에서 올해 최소 100만대에서 최대 200만대까지 20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애플과 함께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삼성전자도 갤럭시 시리즈에 무선충전 기능을 번들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임호기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특허지원센터장은 "일본 NTT도코모가 3월말까지 주요공항, 음식점, 호텔 등으로 무선충전 이용장소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누가 먼저 움직이냐에 따라 모든 통신사들이 동시에 이 분야에 진출할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시대, 빠르고 알찬 에너지, 자원, 환경 뉴스 메신저>  
<ⓒ클릭코리아-전국 네트워크 뉴스 ⓒ이투플러스-이투뉴스의 문화·엔터테인먼트 섹션>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152-779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7. 3. 5 |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