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佛·日 제치고 베트남 석탄화력 입찰 수주
한전, 佛·日 제치고 베트남 석탄화력 입찰 수주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3.03.2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해외발전소 지분용량 5.8GW로 늘려

[이투뉴스]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가 프랑스와 프랑스-일본 컨소시엄을 누르고 대규모 해외 석탄화력 건설·운영(BOT) 사업을 따냈다.

한전은 베트남 산업무역부가 국제입찰로 발주한 1200MW급 '응이손-2 석탄화력사업'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한전은 이 사업의 지분용량 600MW를 추가 확보해 누적 해외발전소 지분용량을 5863MW로 늘리게 됐다. 이는 한전 발전자회사 1개사의 설비용량(평균 8000MW)과 맞먹는 규모다.

이번 응이손-2 프로젝트는 베트남에서 수입 유연탄을 사용하는 최초의 대용량 석탄화력 IPP(민자발전사업) 국제경쟁 입찰로 향후 베트남 전력시장의 IPP 모델이 될 전망이다.

또한 기존 주력시장인 필리핀을 넘어 동남아 화력발전 시장으로 거점을 확대했다는 의미가 있다.

한전은 이 사업에 일본 마루베니 상사와 50대50의 지분으로 참여했다. 사업비 23억달러는 한국수출입은행, 일본국제협력은행 등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으로 조달하게 된다.

내년 8월까지 사업계약과 재원조달을 마치고 착공에 들어가 2018년 8월 상업운전할 계획이다.

이후 베트남 전력공사는 25년간 전력구입(PPA)을 보장해 약 18조원(150억달러)의 안정적 매출 확보가 기대된다. 발전소 건설(EPC)에는 두산중공업이 참여한다.

앞서 이번 입찰에는 프랑스 EDF사와 IP-Suez 및 일본 미쓰이 컨소시엄 등 글로벌 발전사업자들이 치열한 수주전을 폈다.

한전은 연내 입찰 예정인 인도네시아 석탄화력 프로젝트(숨셀 9,10 1800MW)의 수주도 준비하고 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