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를 통한 녹색생활의 편리성 제고
ICT를 통한 녹색생활의 편리성 제고
  • 강희찬
  • 승인 2013.07.08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희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연구위원
강희찬
한국환경정책·평가
연구원 연구위원
[이투뉴스 / 칼럼] ‘우리의 일상생활을 보다 친환경적으로 바꾸자!’라고 하면, 일부는 관심을 보일 수도 있으나 대부분의 국민들은 기존 생활패턴의 익숙함을 버리고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거나, 추가적인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의 눈으로 바라볼 것이다.

오늘은 국내외적으로 ICT(정보통신기술)를 통해 국민의 그러한 우려를 덜어주려 노력하고 있는 몇 가지 사례를 살펴보고자 한다.

우선 자동차 이용의 연료소비를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사례를 살펴보자. 가까운 일본의 혼다는 2009년부터 판매하는 하이브리드카 ‘Insight’에 ‘에코 어시스트 기능’을 탑재해 저연비 운전을 지원하고 있다. 주행 상황에 맞춰 연비를 높여주거나, 연비 상황이 변하면 속도계 색상이 변화하도록 하거나, 에코드라이빙 정도에 따라 나뭇잎으로 점수를 주는 기능을 담고 있다. 이러한 기능에 따라 운전을 하면 자연스럽게 에코드라이빙이 몸에 익게 되는 효과가 있다. 뿐만 아니다. 혼다는 자사의 텔레매틱스(InterNavi) 시스템과 연동하여 실시간으로 효과를 극대화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출발지와 목적지 사이의 중간의 도로 상황에 맞추어, 최단거리뿐만 아니라 최고의 연비를 유지할 수 있는 대안도 함께 제시하고 있다. 한국의 SK텔레콤도 T-map이라는 실시간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교통상황 및 도로 상황에 따라 가장 최적의 구간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준다. SK텔레콤은 가솔린, 디젤 등 차종별, 거리별, 상황별로 다양한 조건을 대입해 실시한 실험 결과, 실시간 내비게이션(T맵)이 일반 내비게이션 대비 평균 12.55%의 온실가스 감축 및 11.88%의 연료 절감 효과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다음으로, 도심의 자전거 이용과 관련하여서는 프랑스의 벨리브의 사례를 들 수 있다. 프랑스 파리는 도심 지역의 교통 혼잡을 줄이고 CO2 배출을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무인 공공자전거 임대 시스템인 벨리브를 도입하는 동시에, 자전거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였다. 이를 통해 현재 이용가능한 자전거 대수 및 최단 거리에 위치한 자전거 주차 위치를 알려준다. 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의 위치 정보, 주변 도로 혼잡도, CO2 배출 저감량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이는 기존에 존재하는 IT 기술을 친환경 정책에 접목하여 시너지 효과를 내는 대표적인 사례로 볼 수 있다.

IT 기술은 도시계획 단계에서도 활용될 수 있는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스마트시티는 유비쿼터스 기술과 스마트그리드 기술을 바탕으로 시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미래형 도시의 대표적 사례이다. 암스테르담 시는 EU 국가 최초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추진하였으며 경제, 교육, 보건, 교통, 문화, 거버넌스 등 모든 분야에 IT 기술을 접목시켜 2025년까지 CO2 배출량을 1990년 대비 40%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유통부분에서는, 백화점과 대형마켓 등에서 가상 상점(Virtual Market)을 만들어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소비자가 쉽게 제품을 비교하고 구매할 수 있게 함으로써 상점까지 가는 동안 소비되는 에너지와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실례로 Tesco와 IKEA는 가상상점을 만들고, 소비자가 현재 위치에서 마치 상점에서 눈과 귀로 실제 제품의 속성과 가격 등을 경험하고 있다는 착각이 들 정도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상에서 살펴본 사례에서 ICT를 통해 앞으로의 우리의 삶이 얼마나 편리하게 친화경적으로 변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앞서 외국의 사례들을 주로 살펴보았으나, 사실 전세계는 한국의 정보통신 분야의 높은 기술적 역량을 알고 있기에, 한국이 ICT를 통해 앞으로 전세계에 내놓을 에너지, 환경, 복지 분야의 친환경 생활의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최근 주목 받은 스마트그리드, 스마트교통시스템, 스마트 워터 시스템 등 분야에서 인프라적인 접근뿐만 아니라, 국민과 일대일로 소통하며, 실시간 전기사용량, 교통흐름, 상하수도 사용량 등을 알려주고, 다른 사람들과 비교하게 한다면, 우리의 친환경 녹색생활은 보다 스마트해지고, 편리해 질 수 있을 것이다.

이에 정부도 민간 기업의 ICT를 접목한 다양한 서비스의 확대를 통해 에너지 소비 절약과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인정되는 경우에는, 관련 서비스가 확대되는데 장애가 되는 요인을 해결해주는 동시에 세제 및 보조금 등 다양한 혜택을 통해, 이러한 서비스가 보다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것이다.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