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서 자라는 버섯 2종, 국내 최초 발견
모래서 자라는 버섯 2종, 국내 최초 발견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4.08.1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국립공원 백사장에서 국내 미기록종 버섯 2종 확인

▲ 태안 백사장에서 발견된 백사장눈물버섯(가칭)

[이투뉴스] 한여름 바닷가 백사장에서도 자라는 버섯이 발견됐다. 숲 속의 축축한 바닥이나 썩은 나뭇가지에서 서식하는 대부분의 버섯과는 다른 특성을 보이는 것이 이채롭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올해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자연자원조사를 벌이던 중 해안가 백사장에서 그간 우리나라에서는 발견 기록이 없던 버섯 2종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공단 소속 국립공원연구원은 지난 4월 태안해안국립공원 신두리와 기지포, 청포대, 바람아래 해변 등지에서 눈물버섯속인 백사장눈물버섯(가칭)과 선녀버섯속인 모래선녀버섯(가칭)을 발견했다.

공단은 조만간 이들 버섯을 전문학술지에 발표하고 공식적인 한국 이름을 지을 예정이다. 보통 한국 이름은 ㅇㅇㅇ눈물버섯, ㅇㅇㅇ선녀버섯 식으로 속명 앞에 발견지역이나 외관상 특징을 반영하는 명칭을 넣게 된다.

가칭 백사장눈물버섯(학명 Psathyrella ammophila)은 ‘부서지기 쉽고 모래를 좋아한다’는 뜻을 갖고 있으며 모래 속 깊이 박힌 보리사초, 갯쇠보리, 통보리사초와 같은 사초과 또는 벼과 식물의 썩은 뿌리에서 영양분을 얻는다.

버섯 갓 크기는 5cm 이하며 해안가에서 단독 또는 삼삼오오 무리지어 발생한다. 1868년 유럽에서 최초 발견되었으며 이후 미국과 일본 등 전 세계 해안가에서 발견되고 있다.

가칭 모래선녀버섯(학명 Marasmiellus mesosprus)은 해안가 백사장에서 서식하는 사초식물의 줄기나 뿌리 부근에 매달려 자라며 아름다운 이름과 달리 사초식물의 영양분을 흡수해 말라죽게 한다. 1973년 미국에서 처음 발견되었고 이후 유럽, 중국, 일본 등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 태안 신두리 해변가에서 발견된 모래선녀버섯(가칭)

신용석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우리나라에는 약 10만 종의 생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데 4만1000여 종만 발견된 상황”이라며 “유엔 생물다양성 협약으로 국가 간 생물자원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진 시점에서 이번 발견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