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7년 한반도에 태풍 ‘물폭탄’”
“2057년 한반도에 태풍 ‘물폭탄’”
  • 에너지일보
  • 승인 2007.01.0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나눔과평화

UN전문가위,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가상도 발표

 

2057년 여름, 장마가 실종된 지 벌써 10년째다. 농토는 타들어가고 대도시에선 열파 사망자가 잇따르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난 2005년 미국을 덮쳤던 대형 허리케인 카트리나보다 규모가 큰 태풍이 한반도에 ‘물폭탄’을 퍼부을 것이란 기상특보가 나온다. 제주도에서 과다출혈로 목숨을 앗아가는 열대병인 뎅기열 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은 놀랍지도 않다. 아마존 우림은 사막이 돼 가고 있고, 그린란드의 얼음이 절반쯤 녹으면서 국토가 물에 잠긴 방글라데시와 남태평양의 환경난민들이 세계를 떠돌고 있다. 정부는 제방을 높이는 데 돈이 너무 든다는 여론에 따라 새만금 간척지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이변을 그린 이 가상도는 이대로라면 현실이 될 가능성이 높다. 유엔 전문가위원회가 작성한 공식 시나리오가 이런 내용을 담고 있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최근 “지구온난화 문제를 지금 해결하지 않으면 끔찍한 재앙을 피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우리의 자식들은 ‘왜 우리 부모들은 뻔히 알면서 아무 것도 하지 않았지’라고 물을지 모른다.


지난달 27일 서해안 안면도 지구대기감시관측소의 이산화탄소 계측기는 392ppm을 가리켰다. 산업혁명 이전 지구의 이산화탄소 농도 280ppm보다 30% 이상 높은 수치다. 이 관측소 조천호 박사는 “이산화탄소는 한 번 방출되면 5년에서 200년까지 없어지지 않은 채 온실효과를 일으켜 지구를 덥히는 주범”이라고 설명했다.


기온이 100년 동안 기껏 5~6도 오르는 게 무슨 큰 일일까. 기후전문가들은 지구표면 온도가 평균 1℃ 오르는 것은 엄청난 일이라고 입을 모은다. 지난 한 세기 동안 지구평균기온의 상승 폭은 고작 0.6℃였는데도 지구는 기상이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과거 100만년 동안 지구 기온이 지금처럼 높았던 적은 없었다.
유럽연합은 최근 지구 기온을 산업혁명 이후 2℃ 상승 범위에서 묶기로 결의했다. 그러나 이 정도의 온난화도 지구에 끼치는 영향은 심각하다(도표 참조). 저명한 기후학자인 미 항공우주국 제임스 한센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1.8℃만 높아도 지구는 위험한 상태에 빠진다고 경고했다.


과학자들은 지구표면을 한 변이 수㎞에서 수백㎞인 격자로 나눈 뒤 슈퍼컴퓨터를 이용해 미래의 기후를 예측한다. 각국은 이런 기후모델을 바탕으로 다가올 기후이변에 대비하고 있다. 지금까지 개발된 여러 기후모델은 공통적으로 고위도 지역으로 갈수록 기온 상승 폭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게다가 기온은 얌전하게 오르는 게 아니라 극단적으로 높고 낮은 시기를 되풀이하면서 전체적으로 상승하고, 가뭄 속에 집중호우가 잦아지는 등 극단적인 이상기상이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일본 기상연구소는 최근 세계적 수준의 슈퍼컴퓨터인 ‘지구 시뮬레이터’로 분석한 결과, 금세기 말 장마전선은 6월말부터 8월초까지 장기간 일본에 머물러 한국과 중국 황하유역은 심각한 물부족 사태에 직면할 것으로 예측했다. 물론 동아시아의 강수량이 늘어 홍수피해가 급증할 것으로 내다보는 기후모델도 있다.
한반도에서 세계적 기후변화는 좀더 강화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권원태 기상청 기상연구소 기후연구실장은 “자체 모델로 계산한 결과 2100년 동아시아 기온은 지구평균이 4.6℃일 때 6.5℃ 상승하고, 강수량도 지구평균이 4.4% 늘 때 동아시아는 10.5% 느는 것으로 나왔다”며 “한반도에는 집중호우와 가뭄이 늘고 태풍이 대형화하는 등의 기상이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미 그런 조짐은 나타나고 있다. 2006년 우리나라의 평균기온은 13℃로 기상관측 이래 5번째로 높았다. 가장 높은 5번은 모두 1990년 이후 관측됐다. 지난해 7월 중부지방 강수량은 관측 이래 가장 많았지만, 3·8·9월은 평년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이변을 보였다.


아마존 열대우림의 사막화, 그린란드와 남극 빙붕(대형 얼음판)이 녹는 데 따른 해수위 상승, 대서양 해류순환의 붕괴로 생기는 북유럽 한냉화 등으로 2억5000만명의 환경난민이 발생하는 공상과학 같은 얘기가 과학자들의 분석 결과로 제시되고 있다. 문제는 ‘지구호’의 온난화를 멈추게 해 파국을 피하려면 지금 당장 손을 써야 한다는 사실이다. 초대형 탱커가 항구에 정박하려면 25㎞ 전에는 엔진을 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