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연대 "고효율변압기ㆍ열병합발전 확대해야"
시민연대 "고효율변압기ㆍ열병합발전 확대해야"
  • 진창섭
  • 승인 2006.08.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이은 정전사태 대안 제시

에너지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연이은 정전 사태에 대해 정부 당국을 질타하고 나섰다.

 

시민연대는 10일 최근 아파트 단지에서 속출하고 있는 정전사태와 관련 “폭염속에 냉방중단이나 엘리베이터 운행이 중단되는 것은 큰 위협”이라고 말했다.


또 이 사태가 병원이나 금융기관 등 중요 대형 시설에서 발생하면 큰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표시했다.

 

정부와 한국전력은 ‘“전용량이 충분하므로 전력공급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


이어 시민연대는 “정전사태의 근본적인 방지를 위해 대형건물 등 많은 전력을 소비하는 곳엔 상용 자가발전 시설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력을 생산하고 남은 폐열로 냉난방용으로 재활용 할 수 있는 열병합이 대안”이라고 덧붙였다.

 

김쾌량 시민연대 차장은 “네덜란드 28%, 덴마크 18%, 독일 8.5% 등 해외 선진국에선 열병합발전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전체발전설비의 0.2%에 불과하다”며 “지금까지 몇몇 아파트단지에만 보급되어 있는 열병합발전을 병원, 공공기관, 대형건물 등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특히 열병합발전설비의 초기투자비, 가스를 활용한 냉방시설의 효율개선, 연료비 등에 대한 지원을 정부 당국에서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민연대는 또 '고효율변압기' 설치도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고효율변압기를 사용하면 기존 변압기들에서 발생한 전력손실의 70% 이상을 감축할 수 있으며 매년 1대당(500kVA 기준) 1만8600kWh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다” 고 밝혔다.

 

이는 일반가정 70~80가구 연간 전기소비량에 해당한다. 정부가 범국가적으로 추진해야할 고효율변압기의 보급사업을 전기사업자인 한전에 위탁해 그 보급성과가 지지부진한 상황이라는 게 시민연대의 주장이다.

 

시민연대는 고효율변압기 정책을 한전 같은 전기사업자에게 맡기지 말고 에너지관리공단이나 ESCO(에너지절약전문업체) 등이 경쟁적으로 확대보급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