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4 월 07:15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기자수첩] 풍력, 화석발전 대체 위한 키워드
[410호] 2016년 05월 23일 (월) 08:00:54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렌21(REN21)이 발표한 재생에너지 2015(Renewable2015)에 따르면 화석연료를 포함한 전 세계 발전용량은 약 7500GW로 이중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1710GW이다. 전체 에너지원에서 22%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2014년을 기준으로 할 때 전체 에너지 중 22.8%가 신재생에너지로 수력(16.6%)을 제외하고 풍력발전이 3.1%를 차지하며 태양광(0.9%), 바이오파워(1.8%)보다 높은 점유율을 보인다.

무엇보다 발전기 당 전력생산량이 많은 풍력의 경우 여타 신재생원보다 기저발전원으로 활용하기 좋은 에너지원이다.

유럽을 살펴보면 전체 전력에서 풍력발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덴마크가 42%, 스페인이 20%, 포르투갈 22%, 독일이 13% 등으로 유럽에서 재생에너지보급을 위한 최적의 수단으로 풍력발전이 쓰이고 있다.

우리나라는 OECD국가 중 신재생에너지 사용이 최하위 수준으로 전체 전력생산량 중 1.6%에 불과하나 지난해부터 급속도로 풍력발전 비중을 늘리면서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있다.

한국풍력산업협회에 따르면 전체 누적 풍력발전 설치용량 833MW 중 지난해 말 신규 풍력발전 설치용량만 13개소로 224.25MW에 달한다. 올해 말이면 육상풍력만 1GW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전체 발전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85%로 유럽 내 여타 국가와 비교할 때 매우 낮은 점유율이라 볼 수 있다.

이는 국내 풍력발전산업이 당면한 문제와도 직결된다. 유럽의 경우 재생에너지에 대한 오래된 역사만큼이나 시민들의 인식도 개선이 된 상태로, 풍력발전에서 나오는 저주파의 위험이나 소음 등에 대한 갈등은 이미 논의를 거쳤지만 우리나라는 주민수용성면에서 시간이 좀 더 필요한 상황이다.

또 인허가문제로 설비를 세울만한 부지가 부족한 것으로 꼽을 수 있다. 백두대간이나 국립공원지역을 제외하고 풍력단지를 건설할만한 용지는 거의 산림청에 의해 경제림 육성단지로 지정돼 있기 때문이다. 경제림 육성단지로 지정된 경우 법률로 국유림 대부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지난 연말 우리나라는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에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2030년 온실가스 배출전망치(BAU) 대비 37%로 공언한 바 있다. 최적의 온실가스 감축수단으로서 풍력발전의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7. 3. 5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