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4개 공공기관 지난해 온실가스 83만톤 감축
744개 공공기관 지난해 온실가스 83만톤 감축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6.08.24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공공부분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기관 이행실적 발표
2015년 감축률 기준배출량 대비 17.5%, 전년대비 2.4%p 상승

[이투뉴스] 환경부(장관 윤성규)가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기관 744곳의 2015년도 이행실적을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공공부문 기관이 모두 83만톤CO2eq(이산화탄소 상당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등 공공부문 744개 기관의 지난해 온실가스 감축량은 기준배출량 476만톤 대비 17.5%인 83만톤이다. 감축률 17.5%는 전년도 15.1% 대비 2.4%p 상승한 것으로,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기관 이행실적 분석을 시작한 2011년부터 5년 연속 감축률이 높아졌다.

온실가스 감축률 상위기관은 한국방송통신대 48.1%, 인천항만공사 44.0%, 중소기업청 41.3% 등으로 나타났다. 기관유형별로 감축률을 보면 인천항만공사 등 공공기관 263곳이 20.1%, 중소기업청 등 중앙행정기관 43곳이 20%를 기록해 공공부문 전체 평균인 17.5%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지방자치단체 243곳 16.3%, 국·공립대학 37곳 16%, 시·도 교육청 17곳 15.4%, 지방공사·공단 130곳 14.1%, 국립대학병원 및 치과병원 11곳 13.5%를 기록해 공공부문 전체 평균보다 낮았다.

특히 공공기관 중 온실가스 감축실적이 경영평가에 반영되는 인천항만공사 등 101곳의 경우 평균 감축률 23.9%을 기록해 공공기관 전체평균 20.1%보다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온실가스 감축방법은 온실가스 절감행동이 71.4%(59만톤)로 가장 높았으며 건축물 시설 개선 9.0%(7.5만톤), 친환경 차량교체 0.4%(0.3만톤) 등으로 나타났다. 절감행동은 사무실 소등, 냉난방 온도 준수, 개인전열기구 미사용, 친환경 경제운전 등이 있다.

건축물 시설개선은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보급, 고효율기기 교체, 이중창·창호 단열 강화,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등이 있다.

온실가스 감축실적이 부진한 원인은 직원들의 온실가스 절감행동 참여 저조, 시설개선 예산 미확보, 담당자의 제도 이해부족 등으로  분석됐다.

환경부는 2020년까지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률 목표 30%를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여 추진 중이다. 먼저 지방자치단체의 감축 동기를 높이기 위해 2017년 정부합동평가 시 온실가스 감축 항목을 반영키로 확정하고 2016년도 실적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또 올해 3월 신규 담당자를 위한 운영시스템 사용자 교육을 실시했고, 목표관리 담당자의 제도이해를 돕기 위한 권역별 설명회를 8월 30일 서울에서, 8월 31일 대전에서, 9월 1일 대구에서 각각 개최할 예정이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