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 784점 공모…자생 동식물 세밀화 풍성
최다 784점 공모…자생 동식물 세밀화 풍성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6.09.2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 ‘점박이꽃무지의 생태’ 등 57점 수상작 선정
▲ 성인부 대상을 받은 점박이꽃무지의 생태와 암수비교(최종한 작).

[이투뉴스]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백운석)은 ‘제11회 자생 동·식물 세밀화 공모전’ 심사를 통해 ‘점박이꽃무지의 생태와 암수 비교’ 등 대상작 4점을 포함해 모두 57점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대상작 4점은 성인부에서 ‘점박이꽃무지의 생태와 암수 비교’, 고등학생부 ‘어디를 보는 거니 잔점박이물범아?’, 중학생부 ‘질경이’, 초등학생부 ‘황조롱이’다.

이번 공모전은 ‘아름다운 우리나라 자생생물을 그리다’라는 주제로 지난 4월 14일부터 8월 25일까지 열렸으며, 역대 최다인 784점의 작품이 접수되는 등 성황을 이뤘다. 수상작 선정은 미술·생물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이틀에 걸쳐 이뤄졌다.

성인부 대상인 ‘점박이꽃무지의 생태와 암수 비교(최종한 작)’는 점박이꽃무지의 특성인 광택 표현이 우수했고, 한 그림에서 곤충의 생활사와 형태적 특징을 일목요연하게 표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 성인부 최우수상을 수상한 호랑지빠귀 가족(이지현 작).

아울러 부문별 대상을 받은 ‘어디를 보는 거니 잔점박이물범아(이채원 작)’, ‘질경이(최지수 작)’, ‘황조롱이(이경준 작)’ 역시 생물의 섬세한 생태적 특징까지 그림에 잘 담아 공모전의 취지와 부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들 대상 수상작은 성인부의 경우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상금 500만원, 고등학생부 등 학생부 3점의 경우 환경부 장관상과 문화상품권 50만원이 각각 수여된다. 

이번 공모전 수상작은 11월 30일까지 인천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 전시관에서 전시되며,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www.nibr.go.kr)에도 공개된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우리나라 자생 생물의 모습이 담긴 아름다운 세밀화를 통해 자연의 경이로움과 따뜻한 감성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고등학생부 대상을 받은 '어디를 보는 거니 잔점박이물범아(이채원)'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