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독성가스 누출 빈번…사업장서 자체 처리 ‘불안’
[국감] 독성가스 누출 빈번…사업장서 자체 처리 ‘불안’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6.10.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중심 선제적 안전관리 차원서 독성가스 처리시설 필요

[이투뉴스] 독성가스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지만, 현재 국내에는 독성가스 중화처리 시설이 없어 각 사업장에서 자체적으로 독성가스를 처리하고 있는 실정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이찬열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 장안)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 이후 올해 8월까지 모두 30건의 독성가스 관련 사고가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가스누출이 24건(80%)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같은 기간 독성가스별 인명피해 현황을 보면 3명이 사망했고 18명이 부상당했다. 암모니아가 17명으로 가장 많았고, 염소가 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10월, 충북에서 저장탱크 하부에 설치된 드레인 배관에서 중화탑으로 가는 배관에 설치된 유량계가 원인미상으로 파손돼 배관내부에 있던 암모니아가 누출, 사업자에게 과태료 200만원이 부과됐다. 올

해 3월에도 부산에서 액화암모니아 가스를 저장하고 있는 용기가 파열돼 화재가 발생했으며, 7월에는 경기도에서 기계실에 설치된 냉동기의 압축기와 유분리기 연결 플렌지 가스켓이 손상되면서 암모니아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찬열 의원은 “2012년 구미불산 누출사고로 23명이 사상한 이후, 가스누출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크다”며 “해외의 경우는 정부기관 등에서 독성가스 중화처리센터, 비상대응센터 등을 운영 중으로, 우리도 예방중심의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해 독성가스 처리시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법인명 : 이투뉴스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편집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