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0 월 11:02
> 뉴스 > 산업 > 자원
     
GS에너지·GS글로벌, 인니 석탄광 사업 진출
매장량 약 1억4000만톤 규모 'BSSR석탄광' 14.74% 인수
[453호] 2017년 04월 21일 (금) 15:11:12 김동훈 기자 donggri@e2news.com

[이투뉴스] GS에너지(대표이사 하영봉)와 GS글로벌(대표이사 허세홍)이 손잡고 인도네시아 석탄 생산광 사업에 참여한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은 인도네이사 칼리만탄섬(보루네오섬)에 위치한 'BSSR석탄광'의 지분 14.74%(GS에너지 9.74%, GS글로벌 5.00%)를 약 4500만달러, 한화로 약 540억원에 인수했다고 20일 밝혔다.

'BSSR석탄광'은 인도네시아 남부 칼리만탄주 및 동부 칼리만탄주에 각각 1개씩 이뤄진 2개의 유연탄 광산이다. 중대형 석탄광으로 매장량은 약 1억4000만톤, 연간 약 1000만톤을 생산하고 있다.

▲ 인도네시아 'BSSR석탄광' 위치도

GS에너지와 GS글로벌은 이번 사업 참여로 보유지분에 해당하는 석탄물량 판매권을 확보하게 됐으며,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 산업용·발전용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은 'BSSR석탄광' 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SSR석탄광'에서 생산되는 석탄은 저유황탄으로 성상이 우수해 시장성이 높다는 점, 해안과 가까워 지리적 입지조건이 유리한 점, 인근에 운하까지 건설돼 물류비용 측면에서 원가경쟁력 확보에 용이하다는 점 등을 주근거로 꼽았다.

특히 GS에너지는 이번 인도네시아 진출로 동남아시아 지역거점을 확보, 인근 지역에서 다양한 에너지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 기존의 정유·화학, 전력·집단에너지, LNG 및 원유개발 사업에 더해 석탄광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에너지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다각화하게 됐다.

GS글로벌의 경우 'BSSR석탄광' 지분투자를 계기로 기존의 석탄 트레이딩사업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공동사업 진출은 그동안 석탄 트레이딩사업을 영위해온 GS글로벌의 노하우와 사업지주회사로서 다양한 에너지사업을 펼치며 전문성을 키워온 GS에너지의 경험이 어우러졌기에 가능했다고 두 기업은 입을 모았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 관계자는 "이번 인도네시아 석탄광사업의 성공적인 진출을 계기로 앞으로 계열사간 유기적인 정보와 경험 공유를 통해 최대한의 시너지를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지난해 말 발행된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2016 국제 에너지전망(International Energy Outlook 2016)'에 따르면 글로벌 석탄 수요량은 2040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동훈 기자 donggri@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김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