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미세먼지만 중요한가
[기자수첩] 미세먼지만 중요한가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7.05.0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저감(低減)과 절감(節減)은 유사한 뜻으로 사용되지만 엄연한 차이가 있다. 전자는 어떠한 수치나 총량을 인위적으로 줄인다는 뜻이고, 후자는 마른 수건 짜내듯 아껴쓴다는 의미다. 어찌됐든 최근 저감과 절감이 빈번하게 쓰이는 곳이 있다. 바로 대선캠프다. 

코앞으로 다가온 대선을 앞두고 각 후보들의 에너지공약을 들여다보면 '미세먼지를 줄이자', '석탄발전을 줄이자', '원전을 줄이자' 등 온통 저감 일색이다. 특히 언제부터인가 미세먼지는 국민들의 주된 관심사가 됐다. 마스크를 끼고 걷는 사람들이 낯설지 않아졌고, 일기예보를 보면서 미세먼지를 체크하는 것이 당연한 일과가 됐다.

석탄발전 때문이다, 중국에서 넘어온 먼지 때문이다에 이어 삼겹살 때문이란 우스갯소리도 나온 이유도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유가 어쨌든 현재 한반도 대기질 수준은 형편없고, 그래서 미세먼지를 저감해야 한다는 명제에 토를 달 이는 아무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왜 모든 후보들이 앞다퉈 미세먼지 공약인가. 왜 어떤 후보도 해외자원개발이라든지 혹은 에너지안보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가를 생각해보면 씁쓸한 맛을 지울 수 없다.

사실 미세먼지가 그만큼 핫 이슈고, 그래서 관련 공약이 봇물을 이루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다. 하지만 모름지기 대통령 후보는 한 국가의 100년 대계, 아무리 짧아도 20~30년 앞을 바라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에너지정책이야 말로 포퓰리즘 대상이 되어서는 곤란하다. 

한상원 해외자원개발협회 상근부회장은 취임 직후 '해외자원개발은 ○○다'라는 문장을 놓고 고민하다가 빈칸을 '보험'으로 채웠다고 한다. 자원개발이 미래를 대비하는 현재시점의 투자라는 뜻에서. 

며칠 전 신현돈 인하대 교수도 한 강좌에서 "국내 자원개발이 문턱에서 늘 주저앉고 있다"며 한탄했다. 자원개발은 자본과 역량의 축척이 필요하고 이를 넘어서야 성과가 나타나는데, 우리는 항상 그 선을 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대선후보자들은 어느 누구도 에너지공약을 거론하며 해외자원개발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다. 아마도 MB정부의 어두운 유산 정도로만 인식하는 듯 하다. 눈에 보이는 미세먼지보다 어쩌면 임기내 성과를 확인할 수 없는, '보이지 않는 자원개발'을 자신있게 이야기할 후보는 없단 말인가.

김동훈 기자 donggri@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