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무게 40% 줄인 합성수지 전기차 공개
日, 무게 40% 줄인 합성수지 전기차 공개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8.09.2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터 등 구동부분 외 금속·유리 거의 안써

[이투뉴스] 일본 정부와 업계가 차체의 90%를 합성수지로 만들어 중량을 획기적으로 줄인 차세대 전기자동차 컨셉트카를 선보였다. 이 차는 모터 등 구동부분을 빼고는 금속과 유리를 겨의 사용하지 않아 무게가 기존 차보다 40% 정도 가볍다. 일본 정부와 업계는 중량이 크게 줄어든 만큼 한번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레이와 스미토모(住友)화학, 타이어 메이커 브릿지스톤 등은 차체 대부분을 합성수지로 만든 전기차 콘셉트카를 28알 공개했다. 일본 내각부가 주도한 컨셉트카 개발 프로젝트에는 대학과 소재 메이커 등이 참가했다. 프로젝트는 대학의 연구성과를 토대로 메이커가 개량을 거듭, 강도와 내구성을 높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차체는 길이 4m 정도의 유선형으로 디자인했다.

구조부분은 도레이가 개발한 탄소섬유로 강화한 수지를 이용, 금속제에 비해 무게를 거의 절반으로 줄였다. 부품 한곳에 힘이 집중되지 않도록 했고 내구성은 기존 탄소섬유강화 플라스틱의 약 3배로 높였다. 2종류의 수지를 재료로 스미토모화학이 제작한 투명수지는 앞면 유리용 강도시험에서 깨지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브릿지스톤은 분자구조를 그물코 모양으로 만들어 균열이 생기기 어려운 고무를 개발, 타이어를 얇게 제작해 경량화했다.

프로젝트 책임자인 이토 고조(伊藤耕三) 도쿄(東京)대학 교수는 "무게가 절반이면 연료도 절반이면 된다"면서 "10년 후 실용화가 목표"라고 말했다. 재료비가 기존 제품의 몇배나 되기 때문에 앞으로 저렴한 제조기술 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차세대 전기자동차와 관련해서는 배터리와 모터 경량화는 물론 차체 경량화도 자동차 성능향상의 관건인 만큼 각국의 개발경쟁이 치열하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