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급에만 급급, 방치된 전기이륜차 '애물단지’
보급에만 급급, 방치된 전기이륜차 '애물단지’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0.10.21 08:5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오섭 의원실 실사 결과, 서울에 보급된 328대 중 260대 미사용
충전 인프라 및 차량·배터리 성능부족으로 전시용 오토바이 전락
▲조오섭 의원
▲조오섭 의원

[이투뉴스] 국토부와 환경부가 서울시 등 지자체와 함께 배달업계에 전기이륜차 보급을 확대하고 있지만 충전인프라 부족과 이륜차 성능 미달 등으로 현장에서 외면 받고 있어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북구갑)은 20일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일부 배달업체들이 구매한 지 몇 달도 채 지나지 않아 반납하는 등 성능이 떨어지는 전기이륜차 보급으로 인해 현장에서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최근 5년간 보급된 전기이륜차는 모두 2만5554대로 보조금만 635억5500만원이 들어갔다. 전기이륜차 보조금 최대지원액은 경형 210만원, 대형 330만원, 소형 260만원, 중형 290만원, 대형 330만원, 기타형 330만원으로 내연이륜차 한 대 값을 호가한다.

서울시의 경우 지난해 4월 한국맥도날드, 한국피자헛 등 6개 배달업체와 상생협약을 맺고 2020년 8월말 기준으로 모두 471대의 전기이륜차를 139개 지점에 보급하며 11억5161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다.

업체별로는 한국맥도날드가 370대(9억1770만원)로 가장 많이 구입했고 한국피자헛 55대(1억2900만원), 바로고 20대(4600만원), 교촌치킨 17대(3830만원), 메쉬코리아 5대(1145만원), 배민라이더스 4대(916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보급이 곧 이용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조오섭 의원실이 9월 26일부터 20일간 전기이륜차 보급매장 67곳을 직접 실사한 결과 보급된 오토바이 328대 중 사용 중인 전기이륜차는 71(21.6%)대에 불과했고 260대(79.2%)가 미사용 중인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서울시가 보급한 전기이륜차 수 보다 더 많이 보유하고 있는 매장은 2곳(12대)이었지만 모두 미사용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가장 많은 전기이륜차가 보급된 맥도날드 신림점(12대)은 매장 옆 골목에 방치하고 있었고, 맥도날드 보라매점(9대)은 지하주차장에 방치된 채 내연이륜차로 바쁘게 배달하고 있었다.

반면 국토부나 서울시는 실제 이용율에 대한 실태조사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협약을 맺은 배달업체는 아니지만 2019년 배달 및 영업용으로 전기이륜차를 10대 이상 구매한 업체나 단체도 16곳(329대)에 달했으나 차량 의무운행기간인 2년을 못 채우고 판매한 업체가 7곳(40대)에 달했다. 일부 업체는 전기이륜차를 구입했다가 불과 몇 달 만에 판매하기도 했다.

조오섭 의원은 “전기이륜차 활용도가 높은 배달업계가 정부 방침에 따라 보급을 확대하고 있지만 충전 인프라 부족, 이륜차 및 배터리 성능 저하 등 낮은 성능 때문에 현장에서 외면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산 전기이륜차의 성능이 중국에 비해 현저히 떨어져 국산차 보급률이 18%에 그치고 있어 기술개발 투자와 충전 인프라 구축을 서둘러야 실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맥도날드 등 일부 전기오토바이 운영업체들은 이륜차 구입의 경우 최대 배달수요를 감안해 구입, 배달주문이 없는 날이나 낮은 시간대의 경우 운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해당 지점들은 배달수요가 많은 곳으로 주문이 없어 대기하는 오토바이를 모두 미사용으로 잡은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현실 2021-06-24 17:35:38
거짓기사입니다. 기사정정하세요
맥도날드 보라매점은 전부 전기오토바이만 사용합니다.

심기자 2020-10-27 14:38:09
엠비아이 전기오토바이 빼고는 배달 라이더용 전기이륜차로 사용할수잏는 제품은 없습니다.

엠비아이 전기오토바이로 배달대행 가능합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