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광양 황금지구 ‘광양 푸르지오 더 센트럴’ 3월 분양
대우건설, 광양 황금지구 ‘광양 푸르지오 더 센트럴’ 3월 분양
  • 이종도 기자
  • 승인 2021.03.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이 전남 광양시 황금지구에 들어서는 '광양 푸르지오 더 센트럴'을 3월 중 분양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광양 푸르지오 더 센트럴은 2019년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인 광양시 첫 브랜드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대우건설의 브랜드 아파트이다. 1군 브랜드에 대한 프리미엄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광양 푸르지오 더 센트럴'은 지하 2층부터 지상 29층 아파트 6개동 총 565세대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기준 84㎡ 166세대, 117㎡A 320세대, 117㎡B 75세대, 129㎡PH 4세대로 구성된다. 선호도가 높은 중대형 주택형으로 약 71%가 대형 평형대로 공급되는 것이 특징이다.

교통환경도 우수하다. 단지 인근에 위치한 남해고속도로, 동순천IC와 광양IC가 인접해 여수-광양-순천은 물론 타 지역으로의 접근성이 용이하다. 그 외 교통망으로는 충무공로를 비롯하여 이순신대교,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예정) 등 광역교통망과 함께 여수, 순천 등 주변 지역으로 접근이 용이하다.

황금지구는 원형 형태를 이루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GFEZ)의 중심지로 포스코 광양제철소, 여수광양항만공사, 해룡일반산업단지, 율촌제1산업단지 등 반경 10km 이내 주요 산업단지가 위치해 직주근접 입지도 갖췄다. 특히 여수광양항만공사와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근무자 수는 약 1만 5천여명으로 잠재 구매력이 풍부하다.

또한 단지 지상에는 차가 다니지 않도록 설계해 차량공간과 보행 및 거주공간을 구분하여 안정성을 높이며, 기존 주차공간보다 폭과 길이를 넓힌 확장형 주차공간으로 구성돼 입주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주차할 수 있다. 여성교통약자와 장애인을 위한 주차공간, 전기차 충전설비도 마련되어있다.

광양 푸르지오 더 센트럴 거주공간에는 창문이 닫혀있을 때도 환기가 가능한 ‘숨 쉬는 자동환기창’이 설치돼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하이브리드 공기 청정 환기 시스템은 자연환기와 기계환기를 적절히 조화시켜 실내 공기 환경을 효과적으로 유지해 주며 에너지 소비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혼합형 환기 방식이다. 센서 감지를 통해 자동 환기가 가능하며 고성능 헤파 필터(H13)가 적용돼 초미세먼지의 99.95%를 제거한다.

지하에는 전 세대 개별창고가 무상 제공된다. 캠핑용품이나 골프백 등의 스포츠용품, 부피가 큰 물품들과 계절의 변화로 사용하지 않는 물품, 의류 등을 보관할 수 있다. 세대창고는 지하주차장, 엘리베이터와 연결되어 있어서 차량에서 창고로, 세대에서 창고로 물품을 옮김에 있어서 편리하다.

한편, 광양 푸르지오 더 센트럴은 대표 홈페이지에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홍보관은 광양시 중마중앙로에 위치하며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사전예약을 통한 방문 상담이 가능하다. 견본주택은 중마터미널 주차장 부지에 3월 중 마련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