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미국에 年 23GWh 전기차 배터리공장 세운다
삼성SDI, 미국에 年 23GWh 전기차 배터리공장 세운다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1.10.2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 설립…4개 권역 생산거점
▲삼성SDI 각형 전기차 배터리 ⓒE2 DB
▲삼성SDI 각형 전기차 배터리 ⓒE2 DB

[이투뉴스] 삼성SDI가 미국 전기차 배터리시장에 첫 깃발을 꽂는다. 삼성SDI는 스텔란티스(Stellantis)와 미국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 합작법인(조인트벤처)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의 합작법인은 2025년 상반기부터 미국에서 최초 연산 23GWh규모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을 생산하기로 했다. 합작법인명과 공장위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향후 40GWh까지 양산능력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삼성SDI는 이번 합작법인을 통해 오는 2025년 7월로 예정된 USMCA(신북미자유협정) 발효에 앞서 차질없이 미국내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을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을 한국(울산), 헝가리, 중국 서안까지 4개 권역으로 확대하는 의미도 있다.

스텔란티스의 경우 '2030년까지 북미지역 전기차 판매 40% 점유' 목표에 한발짝 다가섰다. 합작공장에서 생산하는 배터리를 스텔란티스 미국, 캐나다, 멕시코 공장에 공급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부터 순수 전기차(EV)에 탑재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SDI는 피아트 전기차 '500e'과 지프의 'Wrangler 4xe' 등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해 왔다. 이번 합작법인으로 양사간 협력이 한층 공고해질 전망이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친환경 시대에 발맞춰 전동화 전략을 가속화하고 있는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합작법인을 통해 삼성SDI의 배터리 기술력과 품질∙안전성을 바탕으로 북미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사장은 "우리는 새로운 배터리 합작법인을 통해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경쟁에서 이길 것"이라며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며 합리적 가격의 자동차 설계와 개발을 하고 이를 통해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