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사태 심화에 국제유가 상승
우크라이나 사태 심화에 국제유가 상승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2.01.2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렌트 88.20달러, WTI 85.60달러, 두바이 84.86달러

[이투뉴스] 국제 원유 선물시장은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러시아와 서방 간의 긴장이 심화되면서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25일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은 배럴당 88.20달러로 전일대비 1.93달러 올랐다.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선물은 85.60달러로 2.29달러 상승했다. 두바이유 현물은 1.85달러 떨어진 84.86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선물유가는 미국 및 NATO가 동유럽에 대 러시아 전력 배치를 추진하면서 인상요인으로 작용했다. 미 국방부는 NATO의 신속기동군 가동에 대비해 미 본토 미군 8500명이 비상대기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덴마크 등 유럽 NATO 회원국들은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발트3국과 루마니아 등 동유럽 회원국에 육해공 전력을 배치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산유국 및 에너지 기업들과 안정된 에너지 공급방안을 확보하기 위해 논의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정책 조기추진 가능성 등으로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되고 있는 점은 유가인상을 억눌렀다. 시장참여자들은 26일 연방공개시장위(FOMC)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으로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부각되면서 미국 증시는 일제히 하락(다우 0.19%↓, S&P 1.22%↓, 나스닥 2.28%↓)했다.

김진오 기자 kj123@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