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팔린 전기차 중 국산 비중은 74%
작년 팔린 전기차 중 국산 비중은 74%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2.02.23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록된 10만338대 중 국산차 7만4393대, 외산 2만5945대
올해 보급목표 20만7500대…국산비율 작년보다 상향 전망

[이투뉴스] 한때 전기차 판매 활성화를 위한 보조금을 고가의 외제차량이 싹쓸이한다는 비판을 들었던 국내 전기차 시장에 국산차 비율이 74%를 넘어섰다. 더불어 전기차 보조금 지급제도 변경 등으로 올해는 국산비율이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2021년 등록된 전기차 10만338대 중 국내 제조차량이 7만4393대로 74.1%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전체 자동차 신차등록 중에선 전기차가 6%를 기록했다.

특히 전기승용차의 지난해 국내 제조 비중은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의 판매 호조로 64.5%를 기록, 전년도 전기승용차 국내 제조율인 47.6%보다 크게 상승했다. 신차등록 차량 중 국산 비율은 경유차가 82.9%, 휘발유 83.9%, 하이브리드 61.2%다.

이처럼 전기차 국산 비율이 크게 올라간 것은 경쟁력을 갖춘 신차 출시와 함께 전기차 보조금체계를 개편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환경부는 2020년부터 저온 주행거리, 전비 등 성능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화해 왔고, 국내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을 위해 올해부터 잔존가치 평가에 필요한 정보 제공을 의무화했다.

여기에 저공해차 보급목표제에 참여하는 기업에 최대 70만원의 추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한편 전기차 가격에 따라 보조금 지급률을 달리 적용하여 고가 전기차보다 고성능 보급형 전기차 중심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작년에는 6000만원 미만의 전기자동차는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5500만원 미만의 전기차만 보조금을 전액 지원받을 수 있다. 5500만∼8500만원 미만은 50%, 8500만원이 넘어가면 보조금 지원이 끊긴다.

환경부는 앞으로도 국내 전기차 보급 여건, 해외 사례 등을 토대로 전기차 경쟁력 강화, 재생에너지 사용 촉진 등에 기여하도록 보조금체계를 적극 개편할 계획이다. 더불어 지난 1월 확정한 전기차 보조금 지침에 따라 올해 모두 20만7500대를 보급할 경우 국산차 비중이 더욱 상향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의 신기술(외부급전기능 등) 활성화, 재생에너지 사용 촉진 등을 위해 전기차 배터리를 ESS(에너지저장시스템)로 활용할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제도개선을 적극 협의하는 한편 추후 보조금체계에 반영할 계획이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