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해상풍력 주민수용성 확보 위해 현장 방문
인천시, 해상풍력 주민수용성 확보 위해 현장 방문
  • 진경남 기자
  • 승인 2022.07.1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단계별 정보 전달 및 주민 요구사항 반영
▲인천시와 지역주민들이 12일 자월도, 승봉도, 소이작도에서 차례로 진행된 제2차 숙의경청회에서 참석해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인천시와 지역주민들이 자월도, 승봉도, 소이작도에서 차례로 진행된 제2차 숙의경청회에서 참석해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투뉴스] 인천광역시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주민의견을 듣기 위해 도서지역을 방문을 이어간다. 시는 12일부터 2주간 인천 어업인단체와 중구, 옹진군의 섬 지역을 찾아다니며 2차 숙의경청회를 연다.

자월도, 승봉도, 소이작도에서 차례로 진행된 숙의경청회는 1차 경청회에서 답하지 못했던 내용에 대한 인천시의 답변과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수립한 대책에 대한 발표 순으로 이어졌다. 

인천시는 ‘공공주도형 적합입지 발굴조사’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숙의경청회에서 풍력발전단지 사업으로 인한 피해현황 파악이 먼저라는 공통된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발표에 따라 조사는 어업인과 지역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조사결과는 대상 지역들에 대한 피해 정도와 사업성을 판단할 객관적 기준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사와 관련해 에너지공단과 전력연구원, 해양환경공단, 해양수산개발원, 환경연구원 관계자가 동행해 참가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참가자들이 공통적으로 제기한 사업자 난립으로 인한 정보혼란을 막기 위해 8월부터 한달 동안 공동사업설명회도 추진한다. 

이번 경청회 참가자들은 해상풍력사업 이익을 지역사회가 공유하는 ‘주민참여형제도’에 대해 주로 질문했다. 시는 제도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내년에 추진될 ‘적합입지 활용 및 단지개발 기본계획’ 용역에 주민들이 우려하는 내용을 반영해 투자금 보장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답했다. 

숙의경청회는 설명회 참가가 어려운 섬 지역의 여건을 고려해 시가 갈등영향분석을 통해 고안한 주민소통시스템이다. 인천시는 숙의경청회를 통해 사업 단계별로 필요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전달하고 어업인과 주민들의 우려와 요구를 적극 파악해 이를 사업에 반영하는 데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유강환 인천시 해상풍력팀장은 “사업 추진하는 동안 숙의경청회를 진행할 예정이며, 주민들이 낸 의견은 민관협의회에서도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경남 기자 jin0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