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에너지위기로 철도 운행시 승객보다 석탄 먼저
독일, 에너지위기로 철도 운행시 승객보다 석탄 먼저
  • 이재욱 기자
  • 승인 2022.08.2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뭄으로 라인강 수위 낮아져 비상대책 마련

[이투뉴스]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축소에 라인강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에너지 위기를 겪고 있는 독일이 석탄 화력발전 확대를  철도에서 승객보다 석탄 운송에 우선권을 주기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블룸버그는 독일 매체 '벨트암존탁'을 인용해 독일 당국이 철도를 통한 석탄 수송량 확대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의 계획 초안을 마련했으며 조만간 관련 당국의 승인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평상시 화물보다는 승객 운송을 우선시해온 독일이 예상되는 혼란에도 석탄 우선 수송에 나서는 것은 그만큼 독일의 에너지 환경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

러시아 천연가스에 크게 의존했던 독일은 서방의 제재에 반발한 러시아가 천연가스 공급을 크게 줄이는 '에너지 무기화'로 맞서자 에너지 안보 확보 방안 중 하나로 석탄 화력발전소 재가동을 추진하고 있다.

독일은 탈석탄을 추구해온 에너지 정책의 '후퇴'라는 비판에도 발등에 떨어진 에너지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석탄발전소를 다시 가동해 기존 천연가스 소비량의 1∼2%가량을 대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극심한 폭염과 가뭄으로 인한 수위 저하로 라인강 등 주요 강을 통한 석탄 운송이 차질을 빚자 철도를 통한 석탄 수송 확대를 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앞서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은 지난 6월 중순부터 가장 중요한 가스관인 '노르트 스트림-1'을 통해 독일 등 유럽으로 보내는 천연가스 공급량을 가스관 용량의 40%, 지난달 27일에는 20%로 재차 줄였다.

유럽연합(EU)은 전체 천연가스의 40%를 러시아에서 수입해왔고, 독일은 그중에서도 러시아 가스 의존도가 55% 달하는 최대 수입국이었다.

이재욱 기자 ce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