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에너지난으로 공공건물 난방 제한·광고판 조명 금지
독일, 에너지난으로 공공건물 난방 제한·광고판 조명 금지
  • 이재욱 기자
  • 승인 2022.08.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줄이면서 에너지 위기에 처한 독일이 올 가을과 겨울 공공 건물 난방을 제한하고 광고판 조명을 금지하는 등 비상대책에 나섰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다음달 1일부터 6개월간 시행될 이 규정에 따르면 시청 건물에서부터 철도 승객 대기실에 이르는 각종 공공 건물의 난방 온도가 섭씨 19도로 제한되고 건물 복도와 로비, 입구 통로 등의 난방기는 모두 꺼야 한다.

또 미관상의 이유로 건물 외관이나 기념물에 불을 밝히는 것도 금지된다.

앞서 철도 수송에서 석탄, 석유를 운반하는 열차가 여객 또는 화물 열차보다 통행 우선권을 갖도록 하는 규정도 통과됐다.

독일에서는 최근 가뭄으로 내륙 수운의 대동맥인 라인강의 수위가 떨어져 석탄 운송이 지장이 받으면서 열차를 통한 에너지 수송의 필요성이 긴급해진 상황이다.

이번 조치는 독일이 러시아산 가스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부심하고 있는 가운데 에너지를 절약하고 올해 겨울 러시아가 에너지 공급을 중단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러시아는 최근 자국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의 제재에 대응해 독일을 비롯한 유럽행 천연가스 공급량을 줄였으며 이에 따라 가스 가격이 급등하면서 각국에는 비상이 걸렸다.

특히 독일은 유럽에서도 러시아산 천연가스 의존도가 가장 높은 국가 가운데 하나로 올 겨울 에너지 부족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이재욱 기자 ce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