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70%’ 佛 전력난…“한국에도 닥칠 문제”
‘원전 70%’ 佛 전력난…“한국에도 닥칠 문제”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2.10.09 18:3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운 동국대 교수, 산업硏 세미나서 직격
"文정부 탈원전 선언만, 尹은 리벤지 정책"
▲박종운 동국대 교수가 '한국 원전산업의 실상과 미래에너지 방향'을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박종운 동국대 교수가 '한국 원전산업의 실상과 미래에너지 방향'을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이투뉴스] 박종운 동국대 에너지전기공학과 교수<사진>는 “원전비중이 70%인 프랑스는 왜 국민들에게 ‘전등 끄라, 전기 아끼라’고 하나. 노후화와 수요대응 출력변동으로 기기수명이 단축돼 원전 절반이 죽어있고, 전력회사 EDF는 빚더미로 국영화 됐다”면서 “그런데도 국내 일부 언론은 유럽 에너지위기에도 프랑스가 원전 덕에 느긋하다는 거꾸로 얘기, 봉창 두드리는 소리를 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박 교수는 산업교육연구소 주최로 7일 오후 서울 구로동 KIEI세미나실에서 열린 ‘원전 정책변화가 에너지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전망 세미나’에서 “프랑스 원전 56기의 평균나이는 37이다. 한국보다 10년 앞서가기 때문에 10년 안에 한국에도 닥칠 문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일각서 ‘원전강국’으로 치켜세우는 프랑스의 실상은 정반대이며, 그 점이 다수원전 노후화를 앞둔 한국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프랑스 원전은 노후화와 잦은정비로 이용률은 감소하고 비용은 크게 늘고 있다. 전체 56기 가운데 절반이 정지 상태이며, 이 중 12기는 부식검사로 폐쇄된 상태다. 이 때문에 2015년까지 400TWh이상을 유지하던 EDF 원전 발전량은 올해 처음 300TWh 아래로 떨어져 30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박 교수는 “프랑스는 한국의 10년 후 미래”라면서 “망하게 생겼는데, 뭐가 느긋하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원전은 기후변화 대안이 아니라 더 취약한 전원"이라고도 했다. 박 교수는 “프랑스는 폭염에 최종냉각수 온도가 상승해 감발운전을 했다. 기후변화에 의한 출력증감은 원전에도 큰 스트레스”라며 “최근 프랑스 원전 감발의 경우 부하추종이 주원인으로, 잦은 출력변화가 부식노화를 촉진하고 있다. 한국도 재생에너지가 늘면 비수기에 원전을 죽여야 한다. 원전증설이 답이 아닌데, 장밋빛 이야기만 한다”고 말했다.

전력피크 때마다 예비력을 확보하기 위해 원전을 증설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면서 “연간 2~3일 위해 원전을 증설하나. 예비율 감소 때마다 불안감을 조성해 원전 타령을 하는데, 이는 2인 가족이 1년에 한 두 번 오는 손님을 위해 10인용 밥통을 쓰자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에너지정책은 정권을 막론하고 말이 앞섰다고 평가했다. 박 교수는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은 선언만 확고했다. 정치적 입지가 줄 때마다 신고리 5,6호기, 해외원전 수출, SMR(소형모듈원전)개발을 지원하는 모순을 보여줬다”면서 “심지어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원전을 없애자며 원전에 의존해 탈원전을 한다는 ‘원전 의존 에너지전환’을 주장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정부 역시 시도하지도 않은 탈원전을 폐기한다며 세계적 대세(재생에너지 확대)를 역행하는 ‘리벤지 정책’을 펴고 있다. 혁신성이 없다”며 "전전(前前) 정부로 복귀하는 수준이자 원전비중 세계 2위, 원전 밀집도 세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의미"라고 평가절하했다. 앞서 정부는 2030년 원전비중을 32.8%로 높이고 재생에너지는 21.5%로 낮추는 전력수급계획 정부안을 제시한 바 있다.

차세대 원전으로 거론되는 SMR은 '진보가 아닌 퇴보'라고 일축했다. 박 교수는 "작게 쪼개면 경제적이고 안전한가, 기초공학과 기초경제학에 역행하는 얘기"라면서 "한 마디로 KTX를 냅두고 택시 100대에 나눠타자는 거다. 비싸고 용량이 작아서 아무런 의미가 없고, 핵폐기물만 더 발생시킨다. 사고확률이 10억년에 1회라고 주장하니 서울 강남에도 지을 수 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박 교수는 '원자력계 핵심 학맥'이라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와 카이스트 출신으로 한전 전력연구원,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에서 APR1400 원자로 개발과 원전 안전성평가 업무를 수행한 전문가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박종운 교수
▲박종운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하 2022-10-19 17:10:15
앞으로도 좋은 기사 부탁드립니다.

이원영 2022-10-12 05:44:03
좋은 기사입니다.
박종운교수님을 응원합니다~

영큰주 2022-10-11 10:03:36
대한민국에 이렇게 바른 소리하는 교수님도 계시네요 이런 기사를 실어 주신 이기자님도 감사드립니다

Kate park 2022-10-10 23:34:44
Great insight

김숙 2022-10-10 11:26:48
자다가 봉창 때리는 소리! 사이다!

파란하늘 2022-10-10 08:10:59
이런기사는 처음이에요. 경제가 어려워지고 전기요금을 올리니 그 죄를 신재생에 전가하는 기사만 가득한데 현 시점에 팩트체크 해주셨네요. 최근 에너지 기사와 정부 정책을 모두 모아놓으면 상호 모순되어 마치 무정부 상태로 보이는데 이 기사는 건전하네요.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