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발표예상치
소비자물가 발표예상치
  • KR선물
  • 승인 2006.09.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         발표처: Bureau of Labor statistics, U.S. Department of Labor (노동부산하 통계청)

l         발표일: 매월 15오전8:30 동부시각기준 (전월치 발표)

l         인터넷주소: http://stats.bls.gov/news.release/cpi.toc.htm.

 

일반 소비자들이 소비하는 대표적인 재화와 서비스를 묶은 조합(basket)에 대해서 소비자 가격의 변화를 측정하고자 하는 것이다. CPI는 식료품, 의복, 거주공간, 연료, 교통, 의료와 사람들이 살기 위해 매일 구매하는 모든 것을 목록으로 만들어 가격을 산출한다. 목록은 7가지로 세분되며(주거, 식품, 운송, 의료, 의류, 오락, 기타) 상대적 중요성에 따라서 가중치를 적용한다. 생산자물가지수(PPI)에서처럼 시장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정확하게 판단하기 위해 식품과 연료비를 제외한 수치(핵심 CPI)에 중점을 둔다. 음식과 에너지 가격은 경제와 관련없는 조건들(날씨, 원유공급, 전쟁 등)로 인해 변동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 물가의 변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제외한다.

The Consumer Price Index (CPI) is considered the most widely used measure of inflation and is regarded as an indicator of the effectiveness of government policy. The CPI is a basket of consumer goods (and services) tracked from month to month (excluding taxes). These goods include everything from the price of diapers and milk to funeral expenses. CPI figures are collected in 87 areas throughout the U.S. from over 22,000 retail and service establishments. Rent paid by iniduals is also collected from 50,000 landlords and tenants.

 

---------------------------------------------------------------------
한국시각        지표                     전망치           직전수치
---------------------------------------------------------------------
오후09:30 소비자물가      8월       +0.2pct          +0.4pct
오후09:30 뉴욕연은
              제조업서베이   9월        13.00            10.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