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경제효과 연간 2조1500억원
국립공원 경제효과 연간 2조1500억원
  • 김선애 기자
  • 승인 2011.03.1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려해상, 북한산, 설악산 順
변산반도, 새만금방조제 개통으로 탐방객 급증

[이투뉴스] 지리산, 설악산 등 전국 12개 국립공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연간 2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12개 국립공원을 대상으로 지역 경제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를 연구한 결과 연간 2조1533억원의 경제 효과와 2만1648명의 고용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연구대상 국립공원은 지리산, 설악산, 북한산, 경주, 한려해상, 태안해안, 계룡산, 속리산, 내장산, 다도해해상, 변산반도, 월출산 등이다.

부문별 경제 효과는 생산 유발 1조2952억원, 소득 유발 2335억원, 부가가치 유발 6246억원, 고용 유발 2만1648명 등이다.

한려해상, 북한산, 설악산, 경주, 지리산, 변산반도 순으로 경제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변산반도 국립공원은 지난해 4월 새만금방조제 도로를 개통하면서 탐방객이 132%나 급증했고 여행 비용도 증가해 지역경제 유발효과가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는 지역산업 연관분석 모델을 이용한 공원별 탐방객 여행비용 조사, 한국은행이 발간한 지역산업 연관표에서 지역별 승수 도출, 경제유발 효과 평가 순으로 진행됐다고 공단은 설명했다.

공원별 설문조사 표본 크기는 400명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9%이다.

강동원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그간 국립공원이 지역사회 발전의 장애요인으로 인식돼 왔으나 오히려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충분한 잠재력을 갖고 있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표> 국립공원별 지역경제 파급효과 분석 결과

 

구 분

경제 유발효과(단위 : 억원)

(단위 : 명)

생산유발

소득유발

부가가치유발

고용유발

1차년도(2009)

지 리 산

1047

169

500

1918

북 한 산

2466

376

1005

3949

설 악 산

1918

418

1015

3707

한려해상

2852

534

1392

5195

태안해안

146

25

72

279

경 주

1483

355

841

724

2차년도(2010)

계 룡 산

665

93

301

1191

속 리 산

633

93

303

1303

내 장 산

466

71

211

771

변산반도

722

124

347

1483

월 출 산

133

15

63

269

다도해해상

421

62

196

859

1조2952

2335

6246

2조1648

 

김선애 기자 moosim@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