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재생 전시회 4> "하수찌꺼기가 석탄을 대체한다"
<일본 신재생 전시회 4> "하수찌꺼기가 석탄을 대체한다"
  • 이민석
  • 승인 2006.10.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TSK사, 저온탄화방식으로 고체연료 생성

하수찌꺼기를 이용한 바이오연료생산시스템(Conversion of Sewage Sluge into Energy)을 선보이는 업체가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일본 TSK(TSUKISHIMA KIKAI)사는 액체상태의 하수찌꺼기를 고체 탄화연료를 만드는 방법을 독자 개발했다. 저온탄화방식(250~350도)을 이요한 것인데, 이 방식으로 생성된 고체 탄화연료 1kg으로 약 4500kcal의 화력을 낼 수 있다고 한다. 이는 석탄(6000kcal)을 대체할 수 있는 열량이다.

TSK사에 따르면 기존 일반탄화과정(600~800도)을 거친 탄화연료는 2600~3000kcal 정도의 화력밖에 낼 수 없어 석탄대체용으로는 부족하다. 또 건조과정(100도)을 거친 탄화연료는 4500kcal의 화력을 내지만 고약한 냄새가 나는 게 단점으로 지적되어왔다.

 

나가세 히로카즈 TSK 수환경사업본부 부주사는 "특히 일반적인 바이오매스산업에서 각종 원자재의 수급이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는데 반해 이 시스템은 하수구가 있고 사람이 모인 마을 이상이라면 얼마든지 연료를 생산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석화연료에 비해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아주 미미하기 때문에 대기오염의 걱정도 없다"고 덧붙였다.

 

액체에서 고체의 탄화연료를 얻어내는 원리는 간단하다. 하수찌꺼기를 미생물처리하여 아주 잘게 분해하면서 수분을 98~100% 남긴 후 이를 탈수하여 70%까지 수분을 감소시킨다. 이후 건조 과정을 거쳐 수분을 20%로 줄이고 저온탄화과정을 거쳐 수분함유 0%의 딱딱한 고체연료를 얻을 수 있다.

그는 "실증연구는 이미 종료되어 인근 마을에 설치하고 있다"며 "그러나 아직 소형이고 본사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은 시스템운송비가 더 들어가는 어려움이 있다"며 사업확장의 애로점을 밝혔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TSK는 앞으로 하루 3t의 탄화연료를 생산할 수 있는 대량생산체제를 조만간 갖출 방침이다. 그는 "발전용 연료로서 기존의 다른 신재생설비보다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자부심을 내보였다.

 

한편 TSK는 건축물 폐자재 찌꺼기와 나무 찌꺼기 등의 바이오매스사업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