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프랑스에 가스공급 전면중단
러, 프랑스에 가스공급 전면중단
  • 이재욱 기자
  • 승인 2022.08.3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프롬.. 감축 통보후 하루만에

[이투뉴스] 러시아가 대금 지불 문제로 프랑스에 대한 가스 공급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통보한데 이어 하루도 안돼 가스공급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방침을 전환했다.

AFP, 로이터,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은 "다음 달 1일부터 가스 대금을 다 받을 때까지 가스 공급을 완전히 중단한다고 프랑스 에너지 기업 엔지에 통보했다"고 텔레그램을 통해 밝혔다.

가스프롬은 이날 기준으로 7월분으로 공급한 가스에 대한 대금 전액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대통령령에 의해 해외 가스 구매자가 계약 조건대로 전액을 지불하지 못할 경우 추가 가스 공급은 금지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가스프롬은 이날 오전 엔지에 계약 적용에 관한 당사자 간 의견 불일치로 이날부터 가스 공급을 줄이겠다고 통보했다.

엔지는 가스 공급 축소 통보를 받은 뒤 성명에서 "고객과의 약속을 충족하기 위해 필요한 물량을 이미 확보해놨다"며 "가스프롬의 공급 중단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재정적, 물리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여러 조치도 강구해 두고 있다"고 밝혔다.

가스프롬이 엔지에 공급하는 천연가스 물량은 러시아가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축소돼 왔다.

프랑스는 독일 등 다른 유럽연합(EU) 회원국보다 러시아산 천연가스 의존도가 낮은 편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는 전날 올겨울 에너지 수급에 문제가 생기면 최악의 경우 에너지 배급제를 시행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러시아는 지난 6월 중순부터 가스관 터빈 반환 지연을 이유로 유럽으로 가스를 공급하는 가장 중요한 가스관인 노르트 스트림-1을 통한 가스 공급을 용량의 40%까지 축소했다. 노르트 스트림-1은 발트해 해저를 통해 독일로 연결되는 가스관으로, 이 가스관의 터빈이 캐나다에서 수리를 마친 뒤 서방의 제재 탓에 반환되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였다.

독일의 요청으로 캐나다 정부가 터빈에 대한 예외적 제재 면제를 결정하고 터빈을 반환하기로 했으나, 러시아는 터빈이 제재 대상이 아님을 확인하는 서류를 요구하면서 터빈을 돌려받지 않은 채 노르트 스트림-1의 가스 공급량을 용량의 20%까지 줄였다.

이재욱 기자 ce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