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나무 '개나리·동강할미꽃', 곤충 '소나무하늘소'
4월의 나무 '개나리·동강할미꽃', 곤충 '소나무하늘소'
  • 김선애 기자
  • 승인 2011.04.01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 선정] 공해·병해충에 강한 개나리

▲ 개나리.

[이투뉴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4월의 나무로 '개나리'와 '동강할미꽃'을, 곤충으로 '소나무하늘소'를 각각 선정했다.

봄의 전령사인 개나리는 낙엽성 키작은 나무로 특산식물 중 하나다. 노란색 꽃은 끝이 네개로 갈라진 종모양이며, 영어명은 Golden bell(황금종)이다.

개나리는 암술이 수술보다 위로 솟은 장주화와 그 반대인 단주화가 함께 핀다. 이는 근친 교배를 막기 위한 장치로 서로 다른 꽃들끼리 수정이 가능하도록 하는 장치다.

개나리 열매에 포함된 막티게닌이란 성분은 피부에 멜라닌 생성을 억제해 미백효과가 있다.

개나리 꽃말은 희망이며 공해와 병해충에 강해 관상용이나 생울타리용으로 쓰인다. 열매껍질에서 추출한 물질에는 항균성분이 있다.

▲ 덕항산에 핀 동강할미꽃.

동강할미꽃은 한국에만 분포하는 고유식물로 강원도 영월·정선지역 동강 주변 절벽과 삼척 석회암 지대에서 자란다.

희귀·특산식물인 동강할미꽃은 1990년대 동강댐 건설을 저지한 일등공신이며 동강할미꽃을 보기 위해 몰려든 관광객 때문에 자생지가 파괴돼 한때 멸종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독성이 있지만 뿌리는 지사제로 사용되고 민간에서 학질과 신경통 등에 쓰인다.

▲ 소나무하늘소.

이와 함께 4월의 곤충으로 선정된 소나무하늘소는 딱정벌레목 하늘소과의 소형 종에 속하며 벌채한 소나무나 곰솔 등의 나무껍질 아래 주로 서식한다.

몸길이는 12~20㎜로 어두운 갈색이나 흑갈색을 띄고 있으며 회백색의 짧은 털로 뒤덮여 있다.

더듬이는 짧고 작으며 몸길이의 절반이 되지 않는다. 딱지날개에 황갈색 반점이 특징이며 중앙부에 희미한 홍갈색 띠가 있다.

김선애 기자 moosim@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