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4 화 18:41
> 뉴스 > 산업 > 신재생
     
[이슈분석] 하반기 태양광입찰, 낮은 참여율 극복 미지수
현물시장 대비 낮은 수익으로 사업자에게 매력↓
상한가, 상반기 입찰과 동일한 19만1330원 책정
[471호] 2017년 10월 13일 (금) 17:38:19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올 하반기 태양광입찰(고정가격계약 경쟁 입찰, SMP+REC)이 오는 23일부터 치러진다. 상반기 입찰과 마찬가지로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은 전력시장가격(SMP)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가격 합산가로 입찰가격을 제시해야 한다.

접수일자는 오는 23일부터 30일까지다. 사업자들은 설비용량별로 100kW미만 설비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100kW이상 3㎿미만 설비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3㎿이상 설비를 가진 발전사업자는 30일 하루 동안 입찰용량과 가격을 써내면 된다.

입찰 선정규모는 상반기 입찰과 동일한 250㎿로 책정됐다. 각 공급의무자별 선정용량을 살펴보면 중부발전·서부발전·남부발전이 각각 37㎿, 한국수력원자력 35㎿, 동서발전 30㎿, 포스코에너지 24.27㎿, 남동발전 24㎿, 동두천 드림파워 10㎿, 씨지앤율촌전력 10㎿, 한국수자원공사 5.73㎿ 순으로 용량을 내놓았다. 

입찰 상한가격도 상반기 입찰과 똑같은 ‘SMP+REC’당 MWh기준으로 19만1330원으로 결정됐다. 통상 상한가격은 이전 입찰 상한가격 대비 낮은 수준에서 정해진다. 전력거래소가 SMP와 직전 입찰시 사업자들이 제시한 가격, 설비·시공가 등 투자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에서 태양광 발전단가 하락을 유도하는 수단으로 활용된다.

하지만 2대1로 역대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한 지난 상반기 입찰을 의식한 듯, 저조한 참여율을 감안해 사업성 향상을 통한 입찰 참여율 제고를 목적으로 직전 입찰 상한가격을 그대로 적용했다고 풀이할 수 있다.

이런 정부의 노력에도 상반기 입찰처럼 사업자들의 저조한 참여를 극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현물시장의 ‘SMP+REC’가격흐름이 20만원 안팎으로 거의 일 년 간 안정세를 띠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8월에서 10월까지 3개월간 월별 ‘SMP+REC’ 평균가격도 8월(20만3084원), 9월(20만276원), 10월(19만953원)등이었다. 사업자 입장에서는 낮은 수익을 거둘 수 밖에 없는 입찰시장이 상대적으로 매력이 떨어진다.  

이번 하반기 입찰에 대해 태양광 컨설팅업체 임원급 관계자는 “최근 시장에서 입찰참여에 대한 매력은 오히려 상반기 입찰 때보다 더욱 떨어졌다고 볼 수 있다. 대다수 투자설명회에서도 시공사들이 발전사업자에게 입찰 자체를 거론하지 않는 편이라 보는 게 정확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출 시 장기간 사업성이 담보돼야 하는 소수 사업자를 제외하고는 입찰 관련 문의는 거의 없다. 소규모 사업자들은 현물시장으로, 다소 많은 용량을 보유한 사업자는 공급의무자와 수의계약을 맺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다른 태양광 시공업체 관계자는 “입찰은 현 시점에서 20만원 안팎의 현물시장 ‘SMP+REC’가격과 비교할 때 20년간 안정된 수익을 거둔다는 점에서 18만~19만원 선까지 제시할 수 있는 만큼 결코 나쁜 선택이라 볼 수 없다. 다만 현 상황은 안정보다는 투자수익을 중시하는 발전사업자들의 성향이 반영됐다고 보고 있다”고 판단했다.

일각에서는 다수 사업자들이 상한가격에 근접한 입찰 가격을 제시할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상반기 입찰 시 선정 평균가격이 ‘SMP+REC’당 18만1486원으로 당시 상한가격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부 100kW미만 사업자는 거의 상한가격에 육박하는 입찰가격을 제시, 100kW미만 소규모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선정용량 우선 배정으로 낙찰된 사례도 있었다. 무엇보다 현물시장이라는 선택지가 존재하는 만큼 '배짱지원'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입찰을 관리하는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향후 현물시장의 가격이 과거처럼 급등·급락하는 경우는 없을 것으로 본다. 장기간 안정된 수익을 거둘 수 있는 만큼 입찰이 사업자에게 충분히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최근 수년간 입찰을 보면 단순히 물량만을 확대하고 가격을 거의 인하하지 않는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은 결국 한계에 봉착하게 될 소지가 높다”고 전했다.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