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슨 첫 전기오토바이, 삼성SDI 배터리로 달린다
할리데이비슨 첫 전기오토바이, 삼성SDI 배터리로 달린다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01.0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19'서 라이브와이어(LiveWire) 공개…주행거리 180km
삼성SDI "배터리 공급선 다변화 및 차별화 기술로 혁신 선도"
▲삼성SDI 배터리를 탑재한 할리데이비슨 전기 모터사이클 '라이브와이어'
▲삼성SDI 배터리를 탑재한 할리데이비슨 전기 모터사이클 '라이브와이어'

[이투뉴스] 할리데이비슨(Harley-Davidson)이 자사 첫 전기 모터사이클에 삼성SDI가 생산한 배터리 팩을 탑재한다. 할리데이비슨은 8일(현지시간)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전기로 구동되는 모델 '라이브와이어(LiveWire)' 오픈행사를 갖는다.

올해로 설립 116년을 맞는 할리데이비슨은 세계적인 프리미엄 모터사이클 기업이자 대표적 혁신 아이콘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높은 기술력과 안정성을 자랑하는 삼성SDI와 손을 잡고 첫 전기 모터사이클을 출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이는 할리데이비슨 전기 모터사이클은 2014년 '프로젝트 라이브와이어'로 태동한 이래 지난 4년간 삼성SDI와 기술협업을 거쳤다. 삼성SDI는 각형 배터리의 견고한 구조와 혁신적이고 안정적인 팩 설계 기술을 이 모델에 적용했다.

앞서 할리데이비슨은 2014년 체험 행사를 통해 라이더들로부터 주행거리를 늘려달라는 요청을 받은 뒤 본격적인 전기 모터사이클 개발해 착수했다. 

이후 양사는 끊임없는 협업을 통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약 97km였던 시제품보다 약 2배 가량(180km) 성능을 개선한 모델을 이번 모델을 선보였다. 전기 모터사이클은 성능 부문에서도 내연기관을 압도한다.

라이브와이어는 제로백(100㎞/h 도달시간)이 3.5초에 불과하며 라이더들간 또는 모터사이클과 라이더 사이의 정보 전달은 물론 위치 추적까지 상호 연계성을 강화했다. 또 마초적 굉음을 내는 엔진 소리를 할리데이비슨만의 특유 고속 주행 사운드로 바꿨다.

전기차에 이어 모터사이클에도 배터리를 공급하게 된 삼성SDI는 할리데이비슨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EV(Electric Vehicle) 어플리케이션을 확대하면서 배터리 시장을 굳건히 선도해 간다는 계획이다.

김정욱 삼성SDI 부사장은 "전기차에서 전기오토바이까지 배터리 공급선을 다변화한 점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배터리는 운송 수단이 지속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원동력이며 핵심이다. 우리의 차별화된 배터리 기술과 제품으로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크 맥알리스터 할리데이비슨 부사장은 "세상은 운송의 진화라는 역사적 갈림길에 있고 할리데이비슨이 그 선두에 있다"면서 "영혼과 육체를 움직이는 혁신이 우리 브랜드의 핵심이다. 다음 목표는 모든 연령대와 각계각층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과 기회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삼성SDI 배터리 셀
▲삼성SDI 배터리 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