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FKO 2019] 그린시스템, 팬 스피드 콘트롤 시리즈 선봬
[HARFKO 2019] 그린시스템, 팬 스피드 콘트롤 시리즈 선봬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9.01.2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그린시스템(대표 홍요한)은 오는 312일부터 1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의 한국 국제 냉난방 공조전(HARFKO 2019)’에 참가해 팬(FAN) 스피드 콘트롤 시리즈를 선보인다. 특히 디지털 압력스위치 기능과 스피드 컨트롤 기능이 결합된 DPF 시리즈와 380V 3INV 시리즈를 전시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팬 제어환경에서 디지프레서와 연동된 팬 스피드 제어시스템을 제안함으로서, 냉동기기의 안정된 제어와 소음저감 등 혁신적인 제어 기술이 소개될 전망이다.

DPF 시리즈는 220V 단상 팬 모터 속도제어전용(최대전력500W) 디지털 압력스위치이다. 팬의 속도를 조절하면서 압력제어까지 함으로 지속적인 진행형 제어가 가능 하도록 했다. 이러한 팬의 속도제어는 모드선택을 통해 사용자와 환경에 맞게 운용할 수 있다. 제공되는 모드는 구간 밴드제어 모드(band)와 목표 비례제어모드(pid)이다. 이 두 가지 모드 중에 선택하여 팬 속도제어기능 운용이 가능하다.

INV 시리즈 또한 팬속도제어 환경에 특화된 인버터형 380V 3상 드라이버이다. INV시리즈는 디지프레서와 연동하여 작동하는 연동형과 연동하지 않고 작동하는 독립형으로 나누어 각각의 제어환경에서 구동하도록 개발되었다.

연동형은 디지프레서와 연동하여 제어한다. 기존의 팬 속도제어 환경은 브랜드별 인버터가 획일화 되지 않아, 사용자는 고사양 다기능인 범용 인버터 사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렇게 제품마다 사용에 대한 불편함이 있던 것을 옵션선택으로 디지프레서와 연동하도록 하여 보다 쉽고 편리하게 팬 모터 속도를 제어할 수 있다.

독립형은 인버터 설치만으로 독립적으로 제어한다. 압력센서가 부착된 일체형 팬 속도제어 컨트롤러를 출시하여 단독제어를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였다. 독립형 인버터를 통해 디지프레서와 상관없이 설치 및 독립적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한편 그린시스템은 2007년 상표 등록 및 특허 등록한 디지프레서로 수입에 의존하던 압력셀과 어셈블리를 국내에서 직접 개발하고 2011년 업계 최초로 국산화를 실현한 기업이다. 2004년 설립 후 2005년부터 기술개발에 착수하여 1년 여만에 시제품 출시와 특허신청 이후 실현한 성과로서 완전한 독자기술로 디지프레서를 내놓았다.

또한 디지프레서는 CE인증과 ISO 9001 인증을 획득하였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품질 개선을 통해 10년 동안 국내에는 300여 업체에 납품하고 해외에는 역수출을 이루어 디지털 압력스위치 전문업체로 확고한 인지도를 구축하였다.

현재 디지프레서는 DPC, DPF, LPC, MPC, DVS, GPT, INV 시리즈를 보유하였으며, 냉동기기와의 연동을 통해 다양한 냉동 제어 케이스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