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소외계층 ‘에너지드림’ 프로젝트
포스코에너지, 소외계층 ‘에너지드림’ 프로젝트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9.04.15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간 22억원 기부, 391가구·25개 시설 에너지효율 시공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왼쪽 두 번째)이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에게 기부금 증서를 전하고 있다.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왼쪽 두 번째)이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에게 기부금 증서를 전하고 있다.

[이투뉴스] 포스코에너지가 시행하는 사업장 인근 저소득층의 에너지복지 프로젝트가 호평을 받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15일 서울 중구 사랑의 열매 회관에서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 복지 실현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 올해 기부하는 14000만원을 포함해 2012년 이후 총 22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포스코에너지 사업장이 있는 인천·포항·광양지역의 에너지빈곤층 가구와 사회복지시설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한 에너지드림사업에 사용된다. 에너지빈곤층은 가계 소득의 10% 이상을 전기료, 연료, 난방비 등의 에너지 구입비용으로 지출하는 가구로 국내 약 150만 가구가 해당한다.

에너지드림사업은 포스코에너지가 지난 2012년부터 지역사회 에너지빈곤층에게 에너지를 통해 꿈과 희망을 나누겠다는 의미를 담아 8년째 추진하고 있는 대표 기업시민 활동이다.

포스코에너지는 노후화 된 주택의 보일러 및 창호 교체 등을 통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에너지 효율 시공, 오래된 전선 교체 등 전기사용 환경을 점검하고 LED전등으로 교체해 주는 전기점검 재능봉사활동, 복지시설의 전기료 절감을 위한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등을 통해 수혜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해 주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총 391가구, 25개 시설을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는 활동을 펼쳤다. 지난해의 경우 36가구, 2개 시설에 에너지 효율 시공을 실시해 연간 전기 사용량을 96671h 줄여 1556만원이 절감될 수 있도록 했다.

올해는 인천·포항지역 10가구에 에너지 효율 시공을, 인천지역 내 노후화 된 15가구에 대한 전기점검활동과 광양지역의 1개 시설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함으로써 안전한 주거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올해로 8년째 추진해 오고 있는 에너지드림사업이 지역사회에 의미 있는 사회공헌으로 자리를 잡게 된 것 같다, “지역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부분을 항상 고민해 기업시민의 역할을 제대로 이행해 나가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너지드림사업은 지난해 초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7모두를 위한 지속 가능한 에너지 공급11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주거지 구축에 부합하는 우수 사회공헌 모델로 선정된 바 있다.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는 전 세계의 빈곤 퇴치, 포용적 성장, 기후변화 대응 등 지속가능한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2030년까지 국제사회가 달성해야 할 공동의 최대 목표를 말한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