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4년간 원전 온배수 평균 282억톤 배출"
"한수원, 4년간 원전 온배수 평균 282억톤 배출"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09.03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299억6천만톤, 2018년 255억9천만톤으로 감소세
▲ⓒ김규환 의원실(한수원 제공)
▲ⓒ김규환 의원실(한수원 제공)

[이투뉴스] 최근 4년간(2015~2018) 바다로 배출된 원자력발전소 온배수가 연평균 282억톤에 달한다는 집계가 나왔다. 3일 김규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원(자유한국당)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원전본부별 온배수 배출 현황'에 따르면, 연도별 전체 원전 온배수배출량은 2015년 299억6000만톤 2016년 295억톤, 2017년 279억7000만톤, 2018년 255억9000만톤으로 4년 평균 282억톤에 달한다.

온배수 배출량이 감소세를 보인 건 격납건물 공극발견 등에 따라 원전 이용률이 낮아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온배수는 발전소에서 발전설비를 냉각시킨 뒤 바다로 배출되는 온수를 말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부분의 온배수를 주변 하천이나 바다에 방류하고 있다. 한수원이 2015년부터 779명의 주민에게 온배수 피해 보상금으로 지급한 액수는 1061억원이다. 온배수로 바닷물 온도가 상승하면서 피해를 입은 주변 어민들에게 지급된 보상금이다. 온배수 보상금 부당수령 사례는 지속 제기되고 있다.

온배수를 활용하려는 시도가 있었으나 상업성이 부족해 대부분 중단된 상태다. 한수원은 90년대 중반부터 월성, 한빛본부에서 양식장 운영에 온배수를 활용했다. 2009년에는 한빛본부에서 아쿠아리움을 개설해 온배수를 썼으나 지난해 11월 폐쇄했다. 그 결과 온배수활용량은 2015~2017년 연평균 111만7812톤에서 지난해 78만5310톤으로 줄었다. 

김규환 의원은 “외국에서는 온배수를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고 있다”며 “우리는 매년 수백억톤의 온배수를 바다에 배출하고 있고, 이로 인한 각종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우리도 온배수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