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5년간 버려진 태양광 REC 19억원…지자체도 몰라
[국감] 5년간 버려진 태양광 REC 19억원…지자체도 몰라
  • 진경남 기자
  • 승인 2019.10.0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효기간 만료로 폐기된 REC 1만7990개중 소규모사업자 64%

[이투뉴스] 최근 5년간 유효기간 3년이 지나 폐기되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금액이 19억원이며 이 중 64%가 소규모사업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폐기되는 REC중 지자체 물량도 있어 세금 낭비라는 지적이 나왔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5년부터 5년간 유효기간(3년) 만료로 폐기되는 REC는 1만7990개다. 2015년 이후 5년 평균 현물시장 REC단가 10만5000원을 적용할 경우 19억원에 달한다.

규모별로 살펴보면 100kW 미만 소규모사업자 REC 물량이 1만1505개(64%)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100kW~1MW 미만 중규모사업자는 1878개(10%), 1MW이상 대규모사업자는 4607개(26%)를 차지했다.

REC 폐기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도 문제이다. 2015년 312개였던 REC 폐기량은 2018년 6004개로 19배 급증했다. 폐기되는 REC중에 지자체 물량도 202개(약 2000만원)도 있다.

제주도가 89개(3회)로 가장 많았으며 서초구 54개(4회), 고흥군 26개(12회), 순천시 18개(2회), 충주시 12개(3회), 영동군 3개(1회) 순이다. 고흥군의 경우 2018년 1월 최초 폐기된 이후 현재까지 12회에 거쳐 계속 폐기되고 있었다.

최인호 의원은 “REC 폐기량이 증가하고 있고 이중 지자체 물량도 있어 예산낭비가 우려되는 심각한 상황인데 REC제도를 총괄하는 에너지공단조차도 정확한 원인을 모르고 있다”며 “REC 폐기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REC 유효기간을 늘리고 발전사업자들에게 관련 제도를 잘 안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진경남 기자 jin0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