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2018년 이어 2년 연속 적자
한난, 2018년 이어 2년 연속 적자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0.02.14 06:1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4.8% 감소, 영업이익 183% 증가, 적자폭은 둔화
열·전기 판매량 모두 6%내외 감소 등 전반적 실적 부진

[이투뉴스]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2018년에 이어 작년에도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다. 완공된 지 2년이 지났지만 가동하지 못하고 있는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 자산에 대한 손상처리가 악영향을 끼친 데다 전기와 열 판매량이 모두 감소한데 따른 것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최근 공시를 통해 2019년 매출액(잠정) 2조3679억원 및 영업이익 410억원과 함께 256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8년보다 매출액은 4.8%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183% 증가했다. 적자는 2년 연속 이어졌으나, 전년도 2265억원보다는 크게 줄었다.

한난이 4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달성했음에도 불구 250억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한 것은 전반적인 실적부진과 함께 전년에 이어 올해도 나주 열병합발전소 투자비에 대한 손상차손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작년에는 무려 2400억원이 넘는 나주 SRF 손실처리로 적자폭이 2265억원에 달했었다.

지난해 한난의 매출 부진은 전력과 열 부문 판매량이 모두 감소한데 따른 것이다. 한난은 지난해 열(냉수포함) 1383만Gcal를 판매, 전년도 1463만Gcal에 비해 5.5% 감소했다. 전기 역시 지난해 1만1821GWh를 판매, 전년도 1만2670GWh보다 6.7% 줄었다.

열 판매량이 줄어든 것은 따뜻한 외기온도로 인해 난방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한난의 신규 공급세대수가 매년 평균 10만 세대 가까이 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단위가구당 판매량이 예년보다 큰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기 판매의 경우 신규 원전과 석탄 등 기전전원 진입과 함께 효율 높은 LNG복합발전소가 늘어나면서 급전지시를 제대로 받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한난의 열병합발전소 중 가장 규모가 큰 동탄열병합발전소가 지난해 풀가동 첫 시즌이었다는 점에서 전체적으로 가동률 하락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한난 관계자는 “지난해 전체적으로 열과 전기 판매 모두 평년작을 밑도는 등 부진을 면치 못한데다 나주 SRF 손상차손까지 겹쳐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며 “소수 업체를 제외하고 집단에너지업계 전체적으로 이러한 흐름에서 벗어나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난은 올해 영업실적(유가 63달러, 환율 1145원 기준) 목표치를 매출액 2조3737억원, 영업이익 762억원, 당기순이익 147억원으로 잡았다. 매출은 작년과 비슷하지만, 영업이익이 늘어나 흑자전환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친환경기업 이래 ㅋㅋ 2020-02-18 07:35:06
적자가 비단 나주 열병합 손실 처분 까닭일까요?
처음부터 쓰레기 태우기로 하시고 준공한거 맞나요?
누굴 탓하시는거고 기자분은 뭘 알고나 받아쓰신건가요?
생각하기 때문에 사람인겁니다.
주민들 마루타인냥 이미 인체에 유해해서 가동중단해놓고 운명의 기로랍시고 주민 공동체 거버넌스 라는 어휘만 가져다 붙이시는데, 요즘 친환경 공기업 라디오 DM도 종종 들리면서 주민의 건강과 공익증진, 친환경 기업 슬로건 하시던데!
쓰레기 연료를 태우고 규소 유출되고, 환경호르몬 쏟아져 나오는데 불법광고죠!
공익을 위하는 공기업에서 지역의 주민의 건강과 안전은 보장하셔야죠? 이거 우리세금 포함되고 우리가 쓴만큼 난방비 내는건데 그만합시다.

srf가 친환경이니 2020-02-16 10:25:34
이전기관 대상 제대로 설명회하고 의견받았으면srf 만들어지지도 않았겠지요. 자기들 쓰레기 연료 사서 수익 만들어본다고 본인들 맘대로 될거라고 생각하고 예측하고 만든거ㅜ자체가 잘못이지요. 사업계획 자체가 잘못이지요. 다른지역이서 가져온 쓰레기 열효율 높이고자 이것저것 다섞어 태우도 무슨 약품 처리 하는지 알리지도 않으면서 이런 언론 플레이..나주시민은 봉인가봅니다. srf계속태우면 나주시민 줄어주는건 확정인데 제주변이 이미 많이 나갔고 이사알아보시는데 나주시는 생각을 잘해야합니다. srf 제작공장 지분 누가누가 갖고있다지요

도레미 2020-02-16 10:23:09
적자가 난다고 시민 생존권 해치는 나주srf를 돌리는게 과연 공기업으로서 할 짓인가?
발전소 돌리기시작한 1월 말부터 계속 호흡기가 화 하고 쓰리다가 고장때매 가동 중지한 엊그제부터 괜찮네요. 애기들이나 피부약하신분들은 발진이 엄청돋았던데.. 오늘부터 다시 가동하는데 또 얼마나 고통스러울지..
시민들이 이렇든 저렇든 "srf 는 깨끗합니다" "안전합니다" 앵무새처럼 외치는 지난방이나 나주시나..
소통좀 했으면..

염병할 2020-02-16 09:02:07
나주 지난1월부터 5월까지 마음껏 돌리고 있어요.
덕분에 시민들만 악취에 피부질환에 개고생중이고..
손실보상받을라고 벌써 피해자 코스프레
기사 올리네ㅜㅜ
제발 숨 좀 쉬고 삽시다!!!!

오드리 2020-02-14 18:38:56
한난 고생허네 나주만 돌아가도 괜찮을거 같은데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