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 신뢰와 소통의 노·경…27년 연속 임금 협상 무교섭 타결
E1, 신뢰와 소통의 노·경…27년 연속 임금 협상 무교섭 타결
  • 채제용 기자
  • 승인 2022.01.03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조합, 회사에 2022년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 위임
▲구자용 회장(왼쪽)과 박승규 노조위원장(오른쪽)이 임금에 관한 위임장을 들고 상생을 다짐하고 있다.
▲구자용 회장(왼쪽)과 박승규 노조위원장(오른쪽)이 임금에 관한 위임장을 들고 상생을 다짐하고 있다.

[이투뉴스] E1은 3일 노동조합이 2022년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E1은 1996년부터 27년 연속으로 임금 협상 무교섭 타결을 이루는 결실을 맺었다.
 
E1이 미래 지향적인 노·경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었던 것은 구자용 회장을 비롯한 전 직원이 지속 소통하며 끈끈한 신뢰를 쌓아온 덕분이라는 평가다.

구 회장은 직원들과 정기적으로 간담회를 실시하고, 분기마다 온라인 경영현황 설명회를 열어 회사 현황을 공유하며, 평소에도 좋은 글이나 회사 비전에 도움이 될 만한 내용들을 사내 이메일 등을 통해 직원들과 공유하며 의견을 나눈다. 매일 출근 시간 사무실에서 직원들의 다양한 사연이 음악과 함께 흘러나오는 모습도 E1의 소통 경영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박승규 노조위원장은 “코로나19와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회사가 경영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면서, “이러한 노력이 회사의 비전 달성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상생과 화합의 노경문화가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자용 회장은 “27년 연속 임금 무교섭 위임으로 미래 지향적인 노·경 관계에 있어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면서, “회사를 믿고 맡겨준 노동조합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신뢰를 기반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자랑스러운 노경 문화를 이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국내외로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 위기를 기회 삼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E1 임직원 모두가 한 마음으로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