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빌드, 2022 코리아빌드 참가, ‘용역비 할인’ 등 다양한 프로모션 제공
하우빌드, 2022 코리아빌드 참가, ‘용역비 할인’ 등 다양한 프로모션 제공
  • 이종도 기자
  • 승인 2022.06.2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IT플랫폼업체 하우빌드가 오는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총 4일간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건축박람회 ‘2022 코리아빌드(KOREABUILD)’에 참가한다. 하우빌드는 2022년 코리아빌드를 통해 다양한 프로모션 및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하우빌드는 부스를 방문한 건축주들에 한해 현장에서 받아보는 가설계 도면검토 서비스, 적산 무료 및 건축계획이 담긴 사업계획서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는 추첨 프로모션 및 건축계획부터, 준공까지 하우빌드가 함께 하는 하우빌드 원스톱 솔루션의 용역비 할인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하우빌드 사업계획서의 경우, 건축에 투입될 공사비를 포함한 기타 부대비용 및 총 건축 소요 기간, 그리고 건축가능한 규모검토안을 제안받을 수 있어 건축을 시작하기에 앞서 필요한 건축계획의 모든 것을 알아볼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이여빈 하우빌드 프로젝트 매니저는 “금번 코리아빌드 참가를 통해, 건축주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드릴 예정”이라 말하며, “건축계획, 건축설계, 건축공사 등 건축 전체 진행과정에 계시는 많은 건축주들의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3년 설립되어 건축 수요자와 공급자 간 정보 불균형이 극심한 건축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시장 참여자를 돕는 IT 플랫폼을 개발 및 운영 중에 있는 하우빌드는 투명한 건축 시장을 만들기 위해 시장에서 공개되지 않았던 건설사 신용정보 및 견적 상세 내역 등의 정보들을 데이터화하여 공개하고, 데이터베이스를 통한 합리적인 건축사 및 건설사 공개경쟁입찰 및 에스크로 계좌를 통하여 공사대금을 투명하게 지급하는 등 건축주로 하여금 안전한 건축을 진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다.

하우빌드의 협력사 중 건축사사무소는 2천여 개, 종합건설사는 3천여 개로 국내 건축사의 13%, 종합건설사의 25%에 해당하는 규모이며 이외에도 전문건설사, 자재 공급사, 금융사 등 건축 전반에 참여하는 다양한 업체들이 하우빌드와 함께 손잡고 있다.

또한 하우빌드는 2022년 1분기와 2분기 840억 원의 공사계약 금액을 수주하며 누적 공사 수주 금액이 7,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1분기 실적은 전년 동분기 대비 600% 상승하여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소프트뱅크벤처스와 SK디앤디, 라이트하우스, 하나벤처스, 뮤렉스파트너스 등 유수의 VC들 및 다양한 기업들이 하우빌드의 역량을 높이 사고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하우빌드는 2019년 11월 3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올해 2월 13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한편, ‘코리아빌드’는 국내 대표 건축건설인테리어 박람회로 메쎄이상이 주최하며 자세한 내용은 ‘코리아빌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