火電 백필터집진기 성능개선용 인젝터 4개국 특허 출원
火電 백필터집진기 성능개선용 인젝터 4개국 특허 출원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2.08.04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K월드, CK인젝터로 국내외 환경시장서 선전
동탄역사 등 주요도시 지하철서도 설비 도입
▲경북 성주군 소재 CK월드가 생산한 다양한 백필터집진기용 인젝터
▲경북 성주군 소재 CK월드가 생산한 다양한 백필터집진기용 인젝터

[이투뉴스] 국내 중소기업이 백필터집진기 성능개선용 인젝터를 개발해 한국, 일본, 중국, 미국 등 4개국 국제 특허 출원을 마쳤다. 주인공은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일반산업단지 소재 CK월드(대표 조광섭)다. 백필터집진기 핵심부품인 탈진시스템을 생산하는 강소기업이다.

발전업계에 따르면, 석탄화력발전소는 전력생산 과정에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전극을 이용해 먼지입자를 포집하는 전기집진기와 필터로 분진을 포집하는 백필터(bag filter) 집진기를 운영한다. 연소과정에 배출되는 미세먼지의 99%이상을 이 설비가 걸러준다. 

특히 백필터집진기는 전기집진기 대비 설치비가 저렴하고 효율이 높아 발전은 물론 제철, 시멘트, 소각로, 화학,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백필터집진기의 2가지 핵심기능은 분진 포집과 필터에 붙어 있는 분진을 털어주는 탈진이다.

이 가운데 탈진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집진기가 성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어 많은 문제점을 야기된다. 주로 기존 블로튜브형 백필터집진기에서 발생하는 눈막힘 현상이 원인이다. 압축공기 낭비로 관리비가 증가하고, 백필터 교체로 생산라인을 멈춰 세워야 한다.

CK월드가 2006년 처음 개발한 CK인젝터는 백필터집진기의 탈진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여줘 이런 문제를 사전에 예방해 준다. 세계 최초로 12m 높이 테스트타워를 도입해 제품개발과 성능시험을 마친 덕분이다.

2007년과 이듬해 처음 국내특허와 일본특허를 출원한데 이어 2011년 4월에는 중국, 최근에는 미국특허 출원까지 마치고 글로벌시장 진출 채비를 완료했다. 조광섭 대표는 경남 합천 출신으로 동아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30년 이상 한 분야에 종사한 전문가다.

대성산업기계, 유니슨, 인텐시브코리아 등 16개사에서 환경·기술영업 담당자로 근무하며 다양한 현장 실무기술과 경험을 쌓았다.  

CK인젝터도 조 대표가 고속도로 중앙분리대에서 착안해 개발한 제품이다. 필터의 수명을 2~3배 증가시켜 교체주기를 늘려주고, 압축공기 소비량을 감소시켜 에너지절감 효과도 낸다. 

현재 포스코를 비롯해 현대제철, OCI, 고려아연, 제일모직, CJ제일제당, CJ라이온, 농협사료공장, 대상, 동서식품, 동부메탈, 동양시멘트, 한일시멘트, 쌍용양회, 아세아시멘트, KCC, LG화학, SK에너지, 태안화력 등 국내 유수기업 현장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 도레이, 진콕스, 카길 에그리퓨리나, 라파즈 등의 국내소재 해외기업은 물론 태평양시멘트, 동경하수도국, 덴카그룹, 싱바오철강, 구룡제지, 산동OCI, 중국 강철, CP사료 등 중국, 대만, 일본기업으로 수출하고 있다. 

2018년에는 한·중 환경부가 주관한 ‘미세먼지 실증사업’에 참여해 중국 철강업체 및 시멘트기업들과 수출협의를 벌였다. 코로나19 여건이 개선되는대로 협의를 재개할 예정이다. 

특히 중국시장을 겨냥한 철강업체용 신모델(CK100)을 개발해 특허를 출원하고 조만간 시제품을 제작해 현지서 시험을 벌이기로 했다. 국내시장에서는 수원 동탄역사를 비롯해 서울, 부산, 대구 지하철역사와 CK인젝터를 장착한 집진기 설치를 진행 중이다.

남일동 CK월드 부사장은 "팬더믹이 완화되는대로 해외전시회나 수출상담회에 적극 참가해 우수기술력을 알릴 예정"이라며 "성주군 소재 대기환경전문기업으로서 지역을 대표하는 환경 강소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경북 성주군 소재 CK월드 생산공장
▲경북 성주군 소재 CK월드 생산공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